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포스코, 이사회 의장에 김신배 사외이사 선임
장인화 사장은 대표이사로 재선임…CEO 직속 ‘기업시민위원회’ 출범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포스코가 1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제51기 정기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어 이날 재선임된 김신배<사진>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했다.

김 의장은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SK C&C 대표이사 부회장을 역임한 정보기술(IT)분야 기업인으로 경영능력을 인정받아 SK그룹 부회장을 지냈으며, 2017년부터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고 있다. 포스코는 2006년부터 14년째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로 선임해오고 있다.

포스코는 또 사외이사로 박희재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교수를 신규 선임하고, 정문기 성균관대 경영대학 교수를 감사위원으로 재선임했다.

사내이사로는 김학동·정탁 부사장을 신규 선임하고 장인화 사장과 전중선 부사장을 재선임했다. 주총 후 열린 이사회에서는 김 의장 선임 외에 장 사장을 대표이사로 재선임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원가절감 활동으로 수익성을 제고해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미래사업 발굴 활성화를 위한 신사업 추진체계를 확립해 장기·안정적 성장 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그룹 신성장 핵심사업으로 육성중인 2차전지 소재사업은 조속한 시일 내 글로벌 톱 플레이어로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주총에는 해외 주주 대표와 기관투자자 등 국내외 주주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재무제표 승인 등의 안건도 통과시켰다.

한편 포스코는 최고경영자(CEO) 직속 자문기구인 ‘기업시민위원회’를 출범했다. 위원회는 사외전문가 및 사내외 이사 7명으로 구성되며, 분기별 위원회를 개최해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과 활동방향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초대 위원장에는 김준영 성균관대 이사장이, 사외 위원으로는 장세진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및 싱가포르국립대 교수와 김인회 인하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각각 선임됐다.

김 위원장은 거시경제 분야 전문가로 사회, 교육, 인문 등에 대한 경험이 풍부해 포스코가 추구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적임자로 평가받고 있다.

사외이사인 장승화 서울대 법과대학 교수와 박희재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 사내이사인 전중선·김학동 부사장도 기업시민위원으로 활동한다.

위원회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및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조언은 물론, 기업시민 활동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성과평가 등의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작성 : 2019년 03월 15일(금) 18:43
게시 : 2019년 03월 15일(금) 18:43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