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수도권 서남지역, ‘철도혁명’ 기대
주요 철도 개통사업 추진일정 연이어 확정
수도권 서남지역의 철도 개통사업 추진일정이 연이어 확정되면서 ‘철도 혁명’이 기대되고 있다.
6일 국토교통부와 안양시 등에 따르면 인덕원역을 정차하는 월곶~판교선과 인덕원역~동탄역을 연결하는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이 각각 오는 2025년과 2026년 개통 된다.
또 군포 금정역과 과천 종합청사역 신설이 확정된 GTX C노선이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와 함께 오는 2021년 공사를 착공할 예정이다.
이들 노선이 개통하면 서울 도심까지 이동시간은 최대 3분의 1 가까이 줄어들고, 동서축 철도 연결로 수도권과 지역경제 거점의 연계성이 높아지는 동시에 강원도 주민들의 철도 이용도 한층 편리해진다.
특히 수도권에서 철도 교통이 열악한 지역으로 꼽히는 서남권에 교통 환경 개선은 물론, 고용창출 및 생산 유발효과 등이 기대된다.
안양 인덕원에서 화성 동탄 2신도시를 잇는 39.4㎞의 인덕원~동탄 복선전철은 노선만 세 차례 변경되는 등 15년간 우여곡절 끝에 최근 개통 시기가 확정되면서 사업에 속도가 붙었다.
노선이 완성되면 광교에서 신분당선, 영통에서 분당선, 동탄에서 수서발 고속철(SRT)·GTX와 연결되며, 의왕시 고천, 오전, 청계 등 신규택지개발과 재건축에 따른 교통난 해소와 함께 수도권 서남부지역의 균형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총 사업비 2조665억원이 투입되는 월곶~판교(40.3㎞) 복선전철이 이달 중 기본설계에 착수해 2021년 착공과 함께 2025년 개통된다.
이 노선의 일반열차 평균 속도는 시속 71㎞로 9호선 급행열차(46.8㎞/h)보다 빠르며, 특히 시속 107.7㎞의 급행열차는 월곶에서 판교까지 30분 이내에 돌파한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노선 개통에 따른 이동시간 단축 효과 등으로 수도권 서남부권이 얻는 수혜 효과가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경기 수원~양주 덕정을 잇는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의 금정과 과천역 신설이 확정된 가운데 이 노선이 완공되면 지하철보다 3∼4배 빠른 속도인 평균 약 100㎞/h로, 서울 주요 거점 지역과의 통행시간이 단축돼, 안양. 군포, 과천 등 서남권 주민들의 교통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당초 이 노선을 의정부∼금정으로 계획했으나 비용편익비(BC)가 낮게 나오자 노선을 북측으로는 양주까지, 남측으론 수원으로 연장하는 식으로 수익성을 높였다.
업계 한 관계자는 “서남부 지역의 철도 건설이 확정 되면서 상대적으로 낙후됐던 교통망 확충은 물론, 고용창출 및 생산 유발효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2월 07일(목) 09:09
게시 : 2019년 02월 07일(목) 09:38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