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플러스) 전기차 인기따라 충전 인프라도 관심↑
한충전·PNE솔루션·매니지온 등 참가…‘EV나우존’ 특별관도 마련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가 ‘에너지 플러스 2018’ 통합 전시회에 참가했다.
국내 전기차(EV)의 인기에 힘입어 충전 인프라에도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공용 충전 서비스 ‘해피차저’ 유료멤버십 회원 2만명 및 월간 충전량 100만kWh 돌파 등 자사 충전 서비스의 강점에 대해 설명하고, 방문객들에게 충전기 설치 신청 절차에 대해 알려주는 자리를 가졌다.

PNE솔루션은 전기차 충전기 3종을 선보였다. PECOH-HWC와 PECOH-HSC의 경우 전격용량 7kW로 국내외 모든 전기차 충전(5핀 완속)이 가능하다. 8인치 터치스크린을 장착한 100kW 급속 충전기도 선보였다.
PNE솔루션이 자사의 전기차 충전기 3종을 선보였다.

매니지온은 과금 기능을 내장한 이동형 충전기 ‘이볼트(EVolt)’를 전시했다. 충전용량은 최대 3kW고 기존 220볼트 콘센트 전원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전기공사가 필요없으며 전자태그(RFID)와 로라(LoRa) RS 장치로 충전 위치 인식을 강화한게 특징이다. 한전과 과금 시스템을 완성하는대로 연내 출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 부스에서는 국내 진출을 앞둔 현지 전기차 충전업체의 ‘EV박스’ 제품을 홍보하기도 했다.
매니지온이 과금 기능을 내장한 이동형 충전기 ‘이볼트(EVolt)’를 전시했다.

위코는 전기차 충전기를 테스트할 수 있는 회생형 그리드 시뮬레이터 ‘61800’, 에너지 회생형 배터리 팩 충방전 시스템 ‘17020’ 모델을 전시했다.

KT 기가 에너지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충전 플랫폼 기반의 운영관리 서비스를 소개했으며, 그리드위즈는 전기차 급속충전에 필요한 표준 프로토콜인 ISO/IEC 15118 및 DIN 70121 통신규격을 만족하는 모뎀 ‘페퍼민트’를 내놨다.

한편 특별관인 EV나우존에는 현대자동차 ‘코나EV’, 한국지엠 ‘쉐보레 볼트EV’, 테슬라 ‘모델S’, 쎄미시스코 ‘D2’ 등 전기차 모델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대창모터스도 별도 전시 공간에서 ‘다니고’를 마련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1일(목) 14:06
게시 : 2018년 10월 11일(목) 18:4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