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현대重그룹, ‘오프쇼어 코리아’ 전시회서 기술력 과시
‘심해형 FLNG’, ‘표준 FPSO’ 인증 잇달아…20% 이상 원가 절감 기대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제4회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에 참가한 현대중공업 그룹 부스.

현대중공업그룹이 해양플랜트 국제 전시회에서 신기술들을 선보이며, 침체에 빠진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영업에 나서고 있다.
현대중공업을 비롯한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일렉트릭 등 현대중공업그룹은 10일부터 12일까지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제4회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Offshore Korea 2018)’에 참가해 관련 기술과 제품들을 알리는데 주력하고 있다.

2년마다 열리는 이 전시회는 해외 주요 오일메이저를 비롯해 전 세계 35개국 250개사가 참여하는 해양플랜트 전문 국제 전시회다.
현대중공업과 현대글로벌서비스, 현대일렉트릭은 전시기간 동안 180㎡(55평)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원통형 가스생산설비(SPAR)와 해양설비용 발전엔진 등 10여종의 해양설비와 기자재들을 소개하고 있다.

11일에는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 ‘심해형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설비) 하부설비’에 대한 기본 인증(AIP)을 획득하기도 했다.
심해형 FLNG는 수심 1000m 내외인 해상 가스전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생산하는 해양설비다. 현대중공업이 개발한 심해형 FLNG는 조선 분야의 우수한 선체 건조기술을 적용해, 경쟁사 대비 20% 이상 제작비를 절감할 수 있다.

또 현대중공업의 ‘표준 FPSO(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 상부설비’도 이날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 기본 인증을 받는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해양플랜트의 어려운 시황을 극복하기 위해 기술경쟁력 강화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10월 10일(수) 18:14
게시 : 2018년 10월 10일(수) 18:14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