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서울시, 올해 화재취약계층에 소방시설 3600여대 무상보급
2022년까지 보급 100% 목표…4년간 34억원 투입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서울시가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 사업을 올해 총 3651세대에서 실시했다.
서울시는 올해 자력으로 소방시설을 설치하기 어려운 기초생활수급자나 차상위계층, 거동이 불편한 노인 등 화재취약계층 3651세대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무상으로 보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를 통해 소화기 총 3651대, 단독경보형 감지기 3430개를 설치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010년부터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택용 소방시설 무상보급을 시행하고 있다. 아직 시설이 설치되지 않은 13만2000세대를 대상으로 2022년까지 보급률 100%를 달성할 계획이라는 게 시 관계자의 설명이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까지 기초생활수급자 6만3000세대, 차상위계층 3만2000세대 등 화재취약계층 가운데 총 41.8%에 주택용 소방시설 무료보급이 이뤄졌다.
시는 내년부터 4년간 약 34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내년 4000세대, 2020년부터는 연간 4만3000세대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한다. 기업의 사회공헌사업과 연계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화재취약계층 전 세대에 소방시설을 설치함으로써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하고 단 한 명의 시민도 화재로부터 생명을 잃는 일이 없도록 할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화재예방, 소방시설 설치‧유지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서는 기존 주택을 포함한 모든 주택에 주택용 소방시설을 의무설치토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서울시내 의무 대상 198만여 가구 가운데 37% 정도만 이를 지키고 있다고 시 관계자는 전했다.
서울시가 최근 3년간 화재 사망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5년 사망자 27명 중 25명(92.5%), 2016년 사망자 40명 중 30명(75%), 2017년 사망자 37명 중 22명(59%)이 단독주택 등 주거시설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한 것이었다. 주택화재 예방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는 얘기다.
정문호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매년 가장 많은 인명피해가 주택에서 발생하고 있어, 모든 주택의 소유자는 주택용 소방시설을 설치해 화재발생시 거주자가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아울러 주택용 소방시설을 자력으로 설치하기 어려운 노약자나 거동이 불편한 화재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안전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생활밀착형 예방안전을 위해 주택용소방시설 무상보급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8월 10일(금) 11:07
게시 : 2018년 08월 10일(금) 11:07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