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김동연 패싱·경제팀 불협화음'에 靑, 진화나섰지만…불씨 여전
[ 날짜별 PDF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경제수장 리더십이 급격하게 흔들리고 있다. 문재인정부 경제팀의 불협화음속에 '김동연 패싱론'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어서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애써 경제부총리의 손을 들어주는 모양새를 취하며 진화에 나서는 모습이지만 불씨는 여전히 사그라들지않고 있다.
1일 청와대 관계자는 '김동연 패싱론'과 관련해 "정부가 경제 전반에 걸친 권한을 기재부 장관에게 줬기 때문에 경제부총리를 앉힌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김 부총리가 컨트롤타워라고 본다"면서 김 부총리에게 힘을 실어줬다.

'김동연 패싱론'은 지난해 취임 초반부터 불거져 나왔다. 문재인정부가 지난해 첫 국가재정전략회의를 개최할 당시 여당은 증세 이슈를 주도했다. 그런데 김 부총리는 증세에 신중한 입장을 취하며 발언을 자제했다. 이후 패싱론이 고개를 들었다.
다만 5일 뒤 ▲소득주도성장 ▲일자리 중심경제 ▲공정경제 ▲혁신성장 등 4대 경제정책 기조를 내용으로 하는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발표하면서 김 부총리에게 힘이 실리는 듯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김 부총리로부터 매달 경제 분야 정례보고를 받았다.

문제는 지난달 29일이었다. 청와대에서 열린 가계소득동향 점검회의 이후 '김동연 패싱론'이 급속히 부각됐다.
회의 후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앞으로 장하성 정책실장이 주도해 관련 부처 장관들과 함께 경제 전반에 걸쳐 회의를 계속 개최해 나가기로 했다"고 브리핑했기 때문이다. 그 뒤로 논란이 확산되자 "장 실장이 주도해~"에서 "주도해"를 빼고 "장 실장과 관련부처 장관들이 함께~"로 수정했다.
다음날인 30일 또 다시 불협화음이 새어나왔다. 이목희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최저임금은 실증과 분석을 더 해봐야하기 때문에 김동연 부총리의 속도조절론 발언은 적절치 않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하루 뒤인 31일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장 실장에게 힘을 실어 준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왔다. 문 대통령은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의 긍정적인 부분을 자신 있게 설명해야 한다"며 "긍정적 효과가 90%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1분기 가구 소득이 감소한 것은 아픈 대목이다. 이를 소득주도성장의 실패라거나 최저임금의 급격한 증가 때문이라는 진단이 성급하게 내려지고 있다"며 "정부가 잘 대응을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정부가 잘 대응 못한다는 대목에서 경제 컨트롤타워로 인정한 김 부총리를 겨냥한 것으로 해석된다. 청와대 쪽에서 3일 연속 '김 부총리 때리기'에 나서며 힘을 빼기 위한 발언이 쏟아진 셈이다.

하지만 기재부쪽에서는 이같은 논란을 부인했다.
기재부 고위 관계자는 "당시 국가재정전략회의는 토론도 활발했고 분위기가 좋았다고 자평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정부 대응 부분'은 토론 중에 나온 것으로서 김 부총리를 타깃으로 나온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이번에 열린 국가재정전략회에서는 김 부총리가 주도적으로 발언을 했다"며 '김동연 패싱론'을 일축했다.
작성 : 2018년 06월 01일(금) 15:49
게시 : 2018년 06월 01일(금) 15:49


디지털뉴스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