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박지성 모친상, 같은 날 조모상까지 "어머니의 노고를 이제야 알았는데…"
[ 날짜별 PDF ]
(사진: SBS)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 박지성을 향한 대중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영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박 본부장의 어머니가 12일(한국 시간) 영국의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사망해 많은 이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사고 당시 손녀 박연우 양과 함께 있던 박 본부장의 어머니가 손녀를 지키려다 더욱 큰 부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지며 많은 이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이와 함께 같은 날 박 본부장의 친할머니가 요양병원에서 별세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더하기도 했다.

모친상에 조모상까지 겹친 박 본부장, 더욱이 박 본부장은 지난해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었기에 손주를 품에 안지 못하고 세상을 떠난 이들에 안타까움을 표하는 누리꾼들의 목소리가 계속되고 있다.

이날 갑작스러운 이별을 맞은 박 본부장에 대중의 위로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박 본부장이 지난 2016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밝힌 어머니에 대한 생각이 눈길을 끈다.

당시 박 본부장은 "딸이 이제 5개월이 다 돼가고 있다. 육아는 상당히 힘든 것 같다"라며 "어머니들의 노고를 여실히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았다.

또한 "유모차도 밀고 나도 아기띠 차고 안고 다니고 똑같이 다른 아빠들과 하고 있다. 잠을 못 자는 게 제일 힘든 것 같다"라며 "축구보다 육아가 더 힘든 것 같다"라고 부모의 솔직한 심경을 덧붙이기도 했다.
작성 : 2018년 01월 13일(토) 00:52
게시 : 2018년 01월 13일(토) 00:52


황정아 기자         황정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