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기기기
LED&조명
IT&컨버전스
산업정책
기업&CEO
GE, 가스터빈 발전효율 64% 달성…세계 기록 다시 경신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GE의 HA 가스터빈.
GE가 HA가스터빈 발전효율 64%를 달성, 세계 최고 기록을 다시 한번 경신했다.

GE파워는 HA 가스터빈이 복합사이클 발전 모드에서 64%의 발전효율을 달성, 18개월 전 자사가 세운 세계 기록 62.2%를 경신했다고 6일 밝혔다.

발전산업계는 단 1%의 가스터빈 효율을 향상시키는 것만으로도 매우 큰 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이번 GE의 신기록 경신에 뜨거운 관심을 보내고 있다.

GE는 고효율 발전용 가스터빈과 디지털 기술을 통합하는 혁신을 추구함으로써 다시 한번 기록을 세울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특히 GE의 적층제조 기술과 새로운 가스터빈 연소 시스템이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는 후문이다.

GE 9HA 가스터빈 연소 시스템의 핵심 부품은 GE의 금속 3D 프린팅 기법으로 제작한 것이다.

이를 통해 한층 복잡한 기하학적 형상의 연소시스템을 구현할 수 있게 됐으며, 연료와 공기가 보다 잘 혼합돼 제품 효율성 향상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연소 시스템은 현재 미국 사우스 캐롤라이나 그린빌(Greenvile)에 위치한 GE 공장에서 성공적으로 테스트를 마쳤다.

GE의 9HA.02 가스터빈은 특정 조건에서 효율 64%로 총 출력 826MW를 낼 수 있으며, 이는 가스터빈과 스팀터빈이 하나의 축으로 연결한 1x1 복합사이클 구성에서 얻어진 결과다.

GE는 고객사들이 올해 발전효율 63.7% 모델을 사용했던 것에서 나아가, 내년부터 64+%의 발전효율을 자랑하는 HA 터빈이 탑재된 복합화력발전소를 운영할 수 있게 된다고 강조했다.

GE는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HA 가스터빈의 ‘글로벌 톱’ 위상을 유지하기 위해, 2020년 초까지 65%의 발전효율 달성을 목표로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조 마스트란젤로 GE 가스파워시스템 회장은 “HA 가스터빈은 GE의 최첨단 가스터빈 기술을 탑재한 제품으로, GE가 그동안 끊임없이 추진해 온 혁신의 결과물이다”며 “이번 성과를 통해 업계 최초로 현존하는 최고 효율의 가스터빈 기술을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GE의 HA 가스터빈은 현재까지 전세계 70여대 이상의 수주실적을 달성할 정도로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된 기술이다. 2016년 6월 첫 가동된 이후, 현재 17대 이상이 5000시간 넘게 가동되고 있다. 특히 분당 65MW의 속도로 발전량을 유연하게 조절할 수 있으면서도 배출가스 규제를 만족시켜 신재생에너지 발전량이 부족할 때 보완할 수 있는 최적의 기술로 꼽히고 있다.
금속 3D프린팅 기법으로 제작된 9HA.02 가스터빈 부품
작성 : 2017년 12월 06일(수) 10:28
게시 : 2017년 12월 06일(수) 10:28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카드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