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한국수력원자력, 필리핀 원전수출 기반 다져
방한한 필리핀 정부 인사들과 바탄원전 재개 등 협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18일 경주본사에서 마르코스 필리핀 에너지부 차관 및 대표단과 이관섭 한수원 사장이 필리핀 원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은 18일 경주본사에서 필리핀 에너지부 대표단과 필리핀 바탄원전 사업 재개 등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
필리핀 대표단은 에너지부 차관을 대표로 신규원전 프로그램 관련 기관인 NEPIO 담당자들로 구성됐다.
필리핀은 심각한 전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최근 NEPIO를 설립해 건설이 중단된 바탄원전 사업 재개를 검토 중이다.
바탄원전은 1984년 연료장전 직전에 사업이 중단된 고리2호기와 동일한 원자로형으로, 향후 한수원의 사업 참여가 기대된다.
필리핀 대표단은 이번 방한 기간 중 고리2호기, 원자력환경공단, 한국전력국제원자력대학원대학교, 두산중공업 등 국내 원자력 산업을 방문한다.
방한 중에 대표단은 특히 원전 주변지역 내 상생 협력사업, 원자력 분야 인력개발, 핵연료 수급과 관리 등 우리나라의 우수한 원전 건설 능력 및 운영 경험 등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한수원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통해 우리나라 원전의 우수성을 알리고, 원전 건설 및 안전 운영의 모범적인 모델을 제시해 향후 필리핀 정부와의 지속적인 협력 활동을 통해 원전수출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4월 19일(수) 18:03
게시 : 2017년 04월 19일(수) 18:04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7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