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강성천 중기부 차관, 포항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 참석
13일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 방문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3일(수) 17:02    게시 : 2021년 10월 13일(수) 17:02
포항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전경.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강성천 중기부 차관이 포항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 참석해 배터리업계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는 강성천 차관이 13일 ‘포항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을 축하하기 위해 포항에 위치한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미래 산업의 쌀’로 주목*받는 배터리 산업 육성에 중추적 역할을 감당할 ‘포항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을 축하하는 한편 지역경제 활성화에 디딤돌이 될 것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북(포항)은 지난 2019년 7월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에 지정돼 2년간의 실증을 통해 잔존가치가 높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다시 자원화하는 방안을 성공적으로 마련하고 현재 추가 실증과 사업화를 위한 준비 중이다.

이번에 준공되는 센터는 경북도와 포항시가 107억원(도비 27억원, 시비 80억원)을 투입해 지상 3층에 연면적 3544㎡ 규모로 건설됐고, 배터리 보관동과 사무동, 평가동 등으로 구성됐다.

경북도와 포항시는 센터 건립을 통해 영남권 미래 폐자원 거점수거센터로서의 역할을 담당하고 배터리 관련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이 저렴한 비용으로 사무공간을 임대해 신제품과 신서비스를 개발하도록 돕는 한편 다양한 배터리 사용환경을 반영한 개방형 실험공간(Test-Bed)도 기업들에 제공할 계획이다.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국내 배터리 산업의 생태계를 조성하는 일에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가 마중물이 돼 주고 배터리 관련 다수의 창업가를 양성하는 요람으로도 기능해 달라”며 “중기부도 특구의 성과가 포항과 경북을 넘어 국내 배터리 산업 육성의 기폭제가 되도록 법령정비 등 제도개선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인사·동정·부고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