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충북 이차전지 산업 육성 전략 수립, 30년까지 8조 7,417억원 투자
이차전지 제조거점에서 R&D거점으로 도약! 미래 이차전지산업 선도! -
글로벌 R&D 클러스터 조성, 제조 및 기술 경쟁력 강화, 혁신 생태계 조성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4일(토) 09:31    게시 : 2021년 07월 24일(토) 09:31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충청북도는 정부의 ‘K-배터리 발전 전략’에 대응하기 위해 ‘K-배터리 선도 충북! 더 나은 미래 선도!’를 주제로 ‘충북 이차전지산업 육성 전략’을 수립했다.

이차전지는 미래 산업을 움직이는 핵심동력으로 세계 각국이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경쟁 중인 유망산업이다.

충북은 국내 이차전지 생산과 수출 1위 지역이며 오창을 중심으로 이차전지산업 생태계가 잘 조성돼 있고, 최근에는 전국 유일의 이차전지 소부장 특화단지로 지정됐다.

충북도가 수립한 육성 전략을 살펴보면 ▲세계 이차전지 원천기술·생산공장 컨트롤타워 역량 확보 ▲이차전지 소부장·제조·재활용 전주기 밸류체인 경쟁력 강화를 통해‘이차전지산업 글로벌 선도 충북 실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3대 전략, 9대 핵심과제, 45개 세부사업으로 이뤄지며, 2030년까지 투입되는 사업비는 국비, 지방비, 민자를 포함해 총 8조7417억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번에 마련한 3대 전략은 ▲민관 협력을 통해 세계 이차전지 원천기술·제조기술의 중심지로서 글로벌 이차전지 R&D 클러스터 조성 ▲질적·양적 역량 확대 및 초격차 위상 확보를 위한 제조 및 기술 경쟁력 강화 ▲급변하는 이차전지산업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산업 체계를 구축하는 선순환 혁신 생태계 조성이다.

추진전략의 완성도와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한 9대 핵심과제로는 글로벌 이차전지 R&D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기업 R&D 집적단지 조성 지원 ▲기술개발·상용화 전주기 지원 기반 구축 ▲공동 협력 R&D 플랫폼 마련 과제가 있으며,

제조 및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셀-소부장 생산역량 확대 ▲ 차세대 이차전지 기술개발 선점 ▲ 스마트그린 제조공정 혁신 과제가 있다.

마지막으로 선순환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핵심과제로 ▲산학연 연계 전문인력 양성 ▲창업·투자·마케팅 지원기반 활성화 ▲협력 네트워크 강화 과제 등이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이차전지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지정과 K-배터리 발전 전략 발표 행사 개최로 이차전지산업의 중심지로 공인받은 충북이 이번에 수립한 육성 전략을 원활히 추진할 경우 국내 이차전지산업 발전 견인은 물론 미래의 글로벌 이차전지 시장을 주도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차전지산업 선점을 위한 세계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선 분산이나 각자도생이 아닌 집중과 협력이 필요할 때”라며 “그 중심이 충북이 되고자 이번 육성 전략을 마련하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차전지산업을 선도하는 지방자치단체로서 체계적인 육성을 위해 전담팀 신설을 검토 중”이며 “연구소 및 지원 인프라를 집적화해 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대선 공약에 반영하고자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