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KTL-충청남도-아산시, 국내 바이오의료산업 육성에 한뜻
KTL 바이오의료종합지원센터(가칭) 설치 및 상호협력 업무협약 체결
바이오헬스기업에 종합 기술지원 인프라 마련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2일(목) 17:51    게시 : 2021년 07월 22일(목) 17:51
KTL, 충청남도, 아산시가 업무협약식을 진행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오세현 아산시장, 양승조 충청남도지사, 김세종 KTL 원장.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김세종, 이하 KTL)이 충청남도(도지사 양승조), 아산시(시장 오세현)와 함께 바이오의료 분야 미래신성장동력 산업 육성을 위한 ‘KTL 바이오의료종합지원센터(가칭) 설치 및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3개 기관은 이날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의료용 자동물류장비 개발지원 사업 수행 ▲재생 및 재건의료제품 개발지원 사업 수행 ▲의료기기 등 생물학적 안전성 시험평가 및 연구개발 ▲의료기기 기술문서·GMP 심사 등 충청남도 바이오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긴밀한 협력 체계 구축을 약속했다.

3개 기관은 코로나19 위기로 인해 바이오의료 산업이 급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의료기기 및 의약품 등에 대한 안전성·신뢰성 확보가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KTL은 충청남도, 아산시와 함께 총 사업비 520억원(국비 200억, 지방비 275억, 민간부담금 45억)을 투입해 아산강소특구 내 R&D집적지구에 6600㎡ 규모의 KTL 바이오의료종합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바이오의료기기 시험검사 등에 필요한 총 130여종의 최첨단장비를 구축, 바이오헬스기업에 대한 종합 기술지원 인프라 마련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 예정이다.

해당 인프라를 활용해 정부의 2021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인 재생·재건 산업기술 실증 및 제품 인허가 지원체계 구축사업과 지능형 의지보조 및 의료용 자동이동기기 트랙레코드 구축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바이오의료기기 시험검사 및 인허가 등 기술지원과 기술문서 심사를 통해 의료기기 및 의약품의 안전성 확보에 주력한다.

이를 통해 KTL은 국제 수준의 생물학적 안전성 평가가 가능한 국내 바이오의료산업의 허브(Hub)로 자리매김한다는 목표다. KTL은 충청남도 내에 소재한 바이오의료 관련기업이 안전성 및 인허가 시험시설을 찾아 타 지역을 방문하는 불편이 해소시키고, 의료기기 등의 연구 개발(R&D)부터 제품화까지의 기간을 단축시켜 국내 바이오의료 기업들의 수출경쟁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세종 KTL 원장은 “충청남도와 아산시의 전폭적인 지원을 바탕으로, 충청남도의 바이오‧헬스 산업을 미래신성장동력 산업으로 육성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쓸 것”이며 “국내 의료기기, 재활기기 및 자동물류장비 개발 지원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TL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의료기기 전품목에 대한 시험평가, GMP, 기술문서 심사기관으로 지정받았으며, 바이오의료기기 관련 국제표준·규격 기술 컨설팅 제공, 유럽 CE인증 등 해외인증 획득을 지원해 바이오의료 산업분야 활성화에 나서고 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시험인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