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항만공사, 부두 내 모든 조명 LED로 교체 추진
터미널운영사와 업무협약...올해는 신선대·신감만부두 조명 개선
윤정일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2일(목) 10:24    게시 : 2021년 07월 23일(금) 09:38
LED조명으로 교체하기 전(왼쪽)과 후의 부산항만공사 부두 전경.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부산항만공사가 신선대부두, 신감만부두의 기존 조명을 연내에 LED조명으로 모두 교체한다.

이를 위해 터미널 운영사와 함께 이달에 교체 작업을 시작한다.

부산항만공사는 부산항터미널, 동원부산컨테이너터미널 등과 친환경·안전항만을 구현하기 위한 부두 내 LED조명 교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최근 밝혔다.

협약에서 부산항만공사와 운영사들은 사업비 분담 치 사후 유지관리 관리사항 등을 정하고, 상호 협력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교체 대상은 신선대부두 5개 선석의 조명등 1451개, 신감만부두 3개 선석의 조명등 348개 등이다.

부산항만공사가 설계와 LED조명 교체공사 등을 담당하고, 사업비용은 운영사와 협의해 분담키로 했다.

공사 측은 약 1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오는 2022년까지 부산항 북항, 감천항, 신항 등 주요부두의 노후 조명등을 모두 LED조명으로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부산항만공사는 지난해 북항 감만부두 운영사와 함께 조명등 504개를 모두 LED조명으로 교체한데 이어 올해는 북항 신선대부두, 신감만부두, 북항7부두, 감천항 중앙부두의 조명등 총 2815개를, 내년에는 신항부두 조명등 1101개를 전량 교체할 예정이다.

공사 관계자는 “항만 내 조명등의 LED 교체로 인해 충분한 조도를 확보하게 되면서 근로자의 야간 하역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전력에너지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등 친환경 항만 구현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Lighting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