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수소전담기관 릴레이 인터뷰③탁송수 가스안전공사 수소안전기술원장 “시민 인식과 안전 담보 될 때 수소경제 실현 가능”
수소경제 빠른 추진 위해 안전 확보 필요
361억 예산 투입 수소체험관 등 인프라 구축
산업에서 50년전부터 사용, 안전한 에너지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4일(수) 10:40    게시 : 2021년 04월 15일(목) 12:57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꿈의 에너지인 수소를 바탕으로 하는 수소경제는 이제 막 생겨난 분야이다 보니 해결해야 할 과제가 많다. 기술개발부터 인프라 구축, 글로벌 공조까지 엄청난 투자와 노력,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수소에 대한 실질적인 안전과 시민 인식이 뒷받침되지 않고는 수소경제가 발전할 수 없다.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월 5일 세계 최초로 시행에 들어간 수소법(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수소의 안전을 책임지는 전담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공사는 올해 1월 수소안전업무를 전담하는 수소안전기술원을 신설하고 탁송수 광주전남지역본부장을 선임했다.

탁 원장은 가스공학 박사학위 취득 및 가스기술사, 화공안전기술사, 손해사정사1종 전문자격증도 갖고 있는 가스분야 최고의 전문가이면서 오랜 기획조정실 근무로 기획력도 갖고 있는 베테랑으로 평이 나 있다.

탁 원장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반드시 안전 확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사명감을 갖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수소경제의 안전을 책임지는 부서장으로서 사명감이 남다를 것 같다.

“수소경제의 근간은 안전이라는 것을 모두가 주지하고 있다. 수소경제는 속도감 있게 나가되 안전하게 나가야 한다.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속도만 빨리 나가기만 하면 오히려 수소경제 실현에 또 다른 장애요인이 될 수 있다.

저를 포함한 수소안전기술원 모든 직원은 수소경제 활성화의 든든한 버팀목이라는 사명감으로 일하고 있다.

안으로는 공사 구성원들로부터 신뢰받고 밖으로는 수소사업자를 비롯해 정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전담기구가 되도록 노력하고 있다.”



▶수소안전전담기구로서 공사가 준비 및 계획하고 있는 것은 무엇인가.

“수소법 안전관리 분야는 내년 2월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이를 위해서는 검사, 시험인증, 교육에 관한 인프라 구축과 안전기준 마련이 조속히 필요하다. 정부로부터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총 361억원의 예산을 받아 수소안전기반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수소법에서 검사품으로 지정된 수전해, 추출기, 이동형 연료전지, 고정형 연료전지 등 4종에 대한 검사를 위해 수소용품검사지원센터를 건립할 계획으로 현재 전북 완주군이 우선협상대상으로 선정돼 실무협상을 진행 중이다.

수소에 대해 이해하고 체험할 수 있는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도 충북혁신도시 내에 건립 중에 있으며 5월까지 설계를 완료하고 시공사 선정 후 8월에 착공할 예정이다.

2023년까지 충북 성본산업단지에 수소버스시험평가센터도 건립한다. 수소차량 대형화에 따라 대용량 용기 및 부품시험 등을 맡는다.

수소버스시험평가센터와 연계해 수소충전용 부품인증 시험장비도 구축한다. 올해 내 건물 및 장비 사양 설계를 완료하고 시공 및 장비 발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 안전모니터링시스템도 지난해부터 구축하기 시작해 올해 8월 완료 예정이다. 정부가 2040년까지 1200기 이상의 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기 때문에 전체 충전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위험을 미리 감지해 대응하고 위기 발생 시에도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수소가 신규 에너지인 만큼 관련 새로운 안전기준 마련도 필요해 보인다. 어떻게 준비하고 있나.

“수소용품이 법적 안전검사 대상으로 지정된 만큼 세부적으로 무엇을 할지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다. 6월말 완료를 목표로 수전해, 추출기, 이동형 연료전지, 고정형 연료전지 등 제품 4종과 사용시설 1종에 대한 코드를 마련할 예정이다.

수소안전 인력양성도 중요한 분야라고 생각한다. 전문인력 양성 5개년 로드맵 수립을 통해 교육프로그램을 신설하고 체험관이 만들어지면 실습도 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안전관리자를 육성하는 양성교육, 안전관리자에 대한 법정전문교육, 위탁교육을 하려고 한다.

또한 대학과 연계해 석‧박사 과정을 통해 전문인력 양성도 기획하고 있다. 현재 에너지기술평가원과 협의 중이다.

수소시설 검사점검 혁신방안을 통해 지난해까지 지역본부에서 하던 기술검토와 완성검사를 올해부터는 수소안전기술원 중심으로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일관성, 통일성, 신뢰성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여전히 수소에 대한 주민수용성이 낮은 게 현실이다. 정말 수소는 안전한 에너지인가.

“안전하면서도 안전하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위험성은 갖고 있는데 그걸 얼마나 안전하게 운용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본다. 이를 위해 전담기관이 있고 법규가 있고 각종 운영기준이 있는 것이다.

사실 수소는 1700년대에 발견돼 수백년 전부터 사용해 왔다. 우리나라도 1960년대 중화학단지가 건설되면서 부생수소로 사용하고 있다. 수소는 40~50년 전부터 산업에서 활용해 왔고 가스안전공사는 거기에 대한 안전관리 역량을 축적해 왔다.

정부의 수소경제 정책 발표로 산업에 있던 수소가 일반인 곁으로 나오니까 놀라는 것 같다.

2019년 5월 발생한 강릉테크노파크 수소 사고는 실증시설에 대한 안전기준이 없어 발생한 것이다. 2019년 6월 발생한 노르웨이 수소 사고도 우리나라와는 달리 안전관리자와 안전시설이 없어 발생한 것이다.

수소는 몰당 연소열이 낮고 발화온도가 높다. 온도가 올라가도 늦게 발화되고 누출 시 가벼워 빠르게 확산된다. 일반적 특성상 타 연료 대비 위험성이 낮다고 평가되고 있다.”



▶수소안전 강화를 위해 필요한 점은 무엇인가.

“수소경제 로드맵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서는 수소안전 인프라 구축과 인력충원에 대해 정부와 국회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이 중요하다고 본다.

또한 수소안전 전문기구인 가스안전공사가 안전관리를 밀도 있고 촘촘하게 진행하고 있기 때문에 국민들은 수소충전소 등 수소시설에 대한 불암감을 없애주셨으면 한다.

수소안전기술원에서는 수소경제의 속도감 있는 추진을 위해 사전컨설팅 제도를 도입하는 등 노력하고 있다. 이런 점을 감안해 수소관련 기업도 사업계획이 있으며 기술원과 먼저 기술적 협의를 거쳐서 정책이 효과적으로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인프라 기준을 마련하는 데 협업을 했으면 한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화제의 인물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