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해마다 가스 사고로 99명 죽거나 다쳐, 홍보 및 점검대책 마련 시급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20일(수) 16:02    게시 : 2021년 10월 20일(수) 16:02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갑석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서구갑)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최근 5년간 발생한 가스사고 내역을 분석한 결과,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총 519건이 발생하여 사망 55명, 부상 440명 등 총 49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한해 평균 99명의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가스사고의 주된 원인은 시설미비가 146건(28.1%), 사용자 취급 부주의는 140건(27%), 제품 노후(고장)가 90건(17.3%) 이었다. 이중 시설 미비로 인한 사고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

시설미비로 인한 사고유형을 살펴보면 가스 누출 53건(36.3%), 연결부 불량 47건(32.2.%), 시설기준 미준수는 23건(15.8%)으로 나타났다.

원인은 도시가스 보급확대와 인덕션, 온수기 등 전기제품 사용이 늘면서 가스노출의 위험성을 소홀히 한 가스시설 사용자나 도시가스 시공업체, 인테리어 업체, 이삿짐센터 작업자들의 부주의로 매년 사고가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송갑석 의원은 “가스사고는 한순간에 대형 인명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다. 특히 이사 및 인테리어 공사 후 가스안전 전문가가 기초적 점검만 제대로 하였더라도 막을 수 있는 사례가 많은데도 반복적으로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며, 지속적인 가스 안전 홍보와 점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2021 국정감사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