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최영석 차지인 대표 “EV 충전사업에 필요한 모든 것 제공...내후년 상장 목표”
충전시장 가격·서비스 강화...경쟁력 있는 업체만 남을 것
차지인, 높은 고객 니즈 대응 능력 갖춘 충전플랫폼사
충전기 운영 및 충전 인프라 솔루션 제공...이종업계와도 협력
내년 해외진출·2023년 상장까지...로컬업체와 협력·충전기 판매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20일(수) 15:21    게시 : 2021년 10월 21일(목) 10:25
[전기신문 오철 기자] 최근 대기업들이 전기차 충전시장으로 앞 다퉈 진출하는 가운데 전기차 충전사업자 차지인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차지인은 과금형 콘센트 개발부터 충전 사업에 필요한 대부분의 기술을 제공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영역을 넓혀 글로벌 전기차 충전 플랫폼 업체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고 있다.

“국내 충전 인프라는 앞으로 주차 문제와 버금가는 심각한 분쟁이 일어날 것입니다. 정부 입장에선 혼란이 있겠지만 시장에서 보면 다행인 거죠. 싸움이 나면 해결이 되니까요. 이러한 흐름은 돈을 내고 충전하는 가장 기본적인 개념을 강화시킬 것이고 결국 적정한 충전요금과 제대로 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만 살아남게 만들 겁니다.”

최영석 차지인 대표는 전기차 충전시장이 가격 경쟁력이 강화되고 차별화된 시장으로 변모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지금까지 보조금, 출혈경쟁 등이 섞여 혼잡스러웠지만 앞으로는 현대차나 수입자들도 자기만의 프리미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의 차별화 포인트가 생길 것”이라면서 “차지인은 이런 고객의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플랫폼을 개발하고 적용했다”고 말했다.

차지인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 솔루션을 제공하는 토털 플랫폼 기업이다. 사실 업계에서 토털 서비스 제공을 주장하는 업체는 차지인 외에도 있다. 하지만 차지인은 플랫폼 개발자부터 콘센트 하드웨어. 그 뒷단의 관제 센터까지 전부 수직계열화시켜 직영으로 운영 중이다. 총직원도 충전 플랫폼 운영사 중 가장 많다고 볼 수 있는 40명 정도다. 최 대표는 “고객의 니즈에 대응하고 서비스가 고도화되려면 플랫폼이 튼튼해야 한다. 우리는 동종 업계 타 기업 대비 높은 개발자수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전소 선점 및 다양 확보는 차지인의 목표가 아니다. 지역, 건물 상황, 협력 업체와의 관계에 따라 차지인보다 저렴하고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가 충분이 있을 수 있다는 것. 최 대표는 “우리는 우리가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곳에 직접 충전기를 설치·운영할 수도 있고 아니면 플랫폼을 공급해 유지보수해주고 수익을 낼 수도 있다”며 “누군가는 회원관리, 상담 등 서비스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지인은 완성차 업체뿐만 아니라 이종업계와의 협력도 다지고 있다. 특히 업무용차가 빠르게 전기차로 전환되는 가운데 금융, 유통사 등 업계의 충전 인프라 구축 및 충전포인트 카드 제공 등 협력을 통해 매출을 높이며 자연스럽게 인지도도 쌓고 있다

차지인의 경험과 기술은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전기차 보급 정책에 따라 충전인프라 속도도 함께 빨라지는 가운데 미국 급속충전기 제조 1위 업체 BTC 파워가 고객 요청 대응을 위해 차지인과 손을 잡았다. 최 대표는 “공항 주차장에서 주차요금과 충전요금을 함께 정산해주는 프로그램이 필요하면 차지인이 소프트웨어로 커스터마이징해 제공하는 식”이라며 “또 전력망 연동에 필요한 충전량 제어 기술도 적용하고 아마존에서 과금형 콘센트도 팔 것”이라고 미국 진출 계획을 밝혔다.

“차지인은 2023년 상반기를 목표로 기술특례 상장을 준비 중입니다. 상장을 통해 자금이 조달되면 해외 사업을 확장할 것입니다. 아마 내년은 우리 기술력을 해외에 입증하는 시기가 되겠죠. 기대가 큽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차지인 | 충전기
화제의 인물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