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서울시, 교통약자 외면하는 ‘시민의 발’
지하철 283개 역사 중 BF인증 고작 2개소
장애인·임산부·노약자 등 이동권 차별 심각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20일(수) 08:44    게시 : 2021년 10월 20일(수) 08:44
조오섭 의원.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울시의 '시민의 발'이라고 불리우는 지하철의 역사들이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북구갑, 국토위·예결위)는 2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서울교통공사에서 운영중인 지하철 1∼8호선 총283개 역사 중 BF인증(장애물 없는 생활환경)을 받은 곳은 단 2개소에 불과하다“고 20일 밝혔다.

BF인증을 받은 5호선 미사역, 하남풍산역과 신규 취득을 추진 중인 하남시청역, 하남검단산역 등 4개 역사도 모두 서울시가 아닌 경기도에 위치한 역사들로 사실상 서울시가 인증받은 역사는 0개인 셈이다.

또 장애인과 임산부 등 교통약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돕는 엘레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없는 역사도 30개소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호선 용답역, 3호선 도곡역, 5호선 청구역, 7호선 남구로역 등 4개 역사는 엘리베이터가 없었고 에스컬레이터가 없는 역사도 총 26개소에 달했다.

심지어 5호선 청구역은 엘리베이터와 에스컬레이터가 모두 없어 교통약자의 이동권의 차별이 가장 심각했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인증제도는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의해 장애인ㆍ고령자ㆍ임산부 등이 각종 시설물에 접근ㆍ이동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는 취지로 시행되고 있으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평가 인증을 하고 있다.

동법 제4조는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교통약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교통수단과 여객시설의 이용편의 및 보행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하도록 하고 있다.

조오섭 의원은 "천만 서울시민의 발이 되는 지하철 역사가 교통약자를 차별하는 상징이 되어서는 안된다"며 "누구나 차별받지 않고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지자체가 BF인증을 더욱 더 확산시키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