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따릉이 관련 민원 4년 전 비해 11배나 증가
서울시 따릉이 이용 꾸준히 증가, 2017년에 비교해 약 4배 급증
2020년부터 안전사고 감소세...따릉이 관련 민원은 증가세
문진석 의원 “서울시의 세심한 관리와 대책 필요”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9일(화) 15:51    게시 : 2021년 10월 19일(화) 15:51
서울시 따릉이.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의 이용증가와 함께 관련 민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문진석 의원(충남 천안갑)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따릉이 대여는 총 7818만 건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이용 건수는 ▲2017년 503만 건 ▲2018년 1006만 건 ▲2019년 1907만 건 ▲2020년 2370만 건 ▲2021년(8월 기준) 2030만 건으로 조사됐다. 2017년에 비해 약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따릉이 이용증가에 따라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안전사고가 증가하는 추세였으나 최근 안전교육 및 차체 개선, 인프라 확충 등으로 2020년부터 감소세로 돌아섰다. 연도별 10만 건당 사고 건수는 ▲2017년 3.1건에서 ▲2018년 3.4건 ▲2019년 4.3건으로 최고 수준을 기록했으나 ▲2020년 3.5건 ▲2021년(8월 기준) 1.5건으로 감소하고 있다.

한편 따릉이 관련 민원건수는 2017년 89건에서 2020년 1054건으로 4년만에 약 11배가 증가했으며 올해 8월 말 기준 384건의 민원이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5년간 접수된 따릉이 민원 2615건 중 자전거 방치 신고 881건(34%) 민원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기타 건의문의 596건(23%) ▲대여소 설치‧이전 420건(16%) ▲연결거치 통행불편 224건(9%) 순으로 민원이 접수됐다.

문진석 의원은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가까운 거리를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어 따릉이 이용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주행 중에 발생하는 사고 외에도 도로 주변에 자전거를 방치한다거나 통행에 불편을 주는 등 사고의 위험성이 남아있는 만큼 서울시의 세심한 관리와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