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국감 도마 위 오른 KTL, ‘지역채용 실적 부진’ 지적
산자위 국감서 KTL 지역인재 채용 부족 문제 질타, AI 검증 체계 마련 주문도
김세종 원장 “지역인재의무 채용 적극 시행, AI분야 역량 집중할 것” 해명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8일(월) 16:35    게시 : 2021년 10월 19일(화) 10:05
18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세종 KTL 원장이 신정훈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출처: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 화면 캡처.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원장 김세종, 이하 KTL)의 지역인재채용 실적이 부진한 가운데 지난해 직군별 채용인원을 5인 이하로 모집해 쪼개기 의혹도 제기됐다.

18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을 비롯한 산업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신정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20년 기관별 지역 인재 채용 비율을 공개하며 “KTL의 지역인재채용 비율은 법정 비율 24%에도 못 미치는 8%에 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심지어 지역인재를 모집할 수 있는데도 분야별 5명 이하로 채용해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하지 않았다. 쪼개기를 해서 법을 피해 가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김세종 KTL 원장은 “쪼개기 의도는 전혀 없다. 다만 시험인증분야는 어느 한 분야가 아닌 전체 산업을 다 다루어야 하는 특수성이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지역 인재를 적극 채용하려고 노력하고 있지만 사업부서의 경우 전문 분야가 많아 지역인재 채용에 어려운 부분이 있다. 경영지원 등 가능한 부서는 적극 합쳐서 (지역인재 채용을) 시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국내 AI제품에 대한 평가가 민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요구도 나왔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TL이 AI 제품 검증 체계를 조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공공기관이 주도적으로 추진하지 않고 민간에만 의존하면 향후 산업계 표준화 쟁점이 생길 때, 중심을 잃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원장은 “AI 분야는 4차산업분야의 핵심이다. 역량을 집중하고 있고, 업계 의견을 종합 수렴해 해외, 국내 인증 대표로 참여하고 있다”며 “산업부와 협의해서 AI 기반 구축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수십년간 KTL 직원들이 허위로 지출결의서를 작성하고 1억6000만원 상당의 재료비를 편취해 지난 8월 감사원의 감사를 받은 사례도 재조명을 받았다.

18일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KTL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공개하며 기관 내부감사를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KTL 직원 4명은 2011년 3월부터 2020년 9월까지 190회에 걸쳐 1억6200만원 상당의 토너 등을 구입한 것으로 허위 지출결의서를 작성한 후 다른 물품을 구입하는 식으로 재료비를 빼돌렸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KTL 관계자는 “올해부터 구매 시스템을 개선해 각종 비품이나 PC류 등은 중앙부서를 통해서만 살 수 있도록 했고, 감사액 기준도 줄여 감사부를 통해 승인받도록 하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시스템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KTL은 감사원 감사 결과에 따라 비리가 밝혀진 직원들을 해임 또는 정직 처분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2021 국정감사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