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포항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국내 최초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본격 가동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 K-배터리 산업 발전의 중추 역할 기대
지속 가능한 배터리 중심도시, 더 큰 포항 도약 발판 마련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3일(수) 22:51    게시 : 2021년 10월 13일(수) 22:52
포항시는 13일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왼쪽 일곱 번째부터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이강덕 포항시장 등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포항시가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을 통해 K-배터리 산업 발전의 중추로 뛰어 올랐다. 지속 가능한 배터리 중심도시로의 도약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새로운 활력과 확실한 변화를 시작한 포항의 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 첫 번째 결과물인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가 13일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해 강성천 중기부 차관,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하인성 경북테크노파크 원장, 배터리특구사업자와 경북TP 관계자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는 총사업비 107억원을 투입해 건립됐으며, 2020년 12월 착공해 약 10개월의 공사기간을 거쳐 부지면적 8049㎡, 연면적 3549㎡ 지상 3층의 규모로 배터리보관동, 연구동, 신뢰성평가동(3개동)으로 구성돼 있다.

이와 관련 포항시가 준공한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는 전기차 배터리 성능평가 및 종합관리 기술 연구 개발을 통해 사용후 배터리산업의 안전과 환경 기준을 새롭게 제시하는 한편 국가 이차전지 리사이클링 산업의 표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종합관리센터는 대구·경북권 사용후 배터리 거점수거센터의 역할을 수행하며, 배터리 관련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에 저렴한 비용으로 사무공간을 임대해 신제품 개발을 유도한다. 다양한 배터리 사용환경을 반영한 개방형 실험공간(Test-Bed)도 제공한다.

이강덕 시장은 “지난 7년간 포항시는 산업구조 다변화를 위한 신성장산업 발굴 및 육성에 혼신의 힘을 기울여왔고, 그 결과 이차전지·바이오·수소 신산업에서의 대규모 기업 유치 등 가시적인 성과를 이뤘다”며 “특히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 준공으로 사용후 배터리산업 발전의 가속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포항시는 정부지원 연계로 이차전지 소재 기업 집적화 등 이차전지 산업 초격차 기반 구축으로 배터리산업 중심도시 도약에 매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