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아파트 전력설비 개선해야”
한국자동차연구원, 산업동향 보고서
전력설비 노후화·설계용량 부족 공동주택 다수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되면 전력부담 높아져
“전력설비 개선 지원 사업 범위 확장 필요”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3일(수) 13:30    게시 : 2021년 10월 13일(수) 14:07
아파트 지하주차장 충전기.
[전기신문 오철 기자] 공동주택 정전 사고 없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급을 위해 공동주택의 전력 설비 교체·증설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특히 아파트 주체로 시행되는 노후 변압기 교체에 대한 실질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2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발표한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에 따른 공동주택 전력설비 개선 필요성’ 산업동향에 따르면 정부는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을 통해 신축아파트의 충전기 의무설치 비율을 0.5%에서 5%로 상향하는 등 전기차 충전시설 의무설치 비율을 상향했다.

또 기축아파트의 경우는 2%이상 규모로 전기차 충전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했다.

보고서는 충전인프라 확대 정책이 공동주택 정전사고를 증가시킬 것을 우려했다. 이유는 전력 설비가 노후화되거나 설계용량이 부족한 공동주택이 많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전체 공동주택 2만5132개 단지 중 15년 이상된 주택이 1만3995개로 약 56%를 차지하고 있다. 또 세대별 설계용량이 3kW 미만(변압기 용량부족) 공동주택은 7921개 단지로 전체의 32% 정도다.

실제 여름철 중심으로 공동주택 내 정전사고가 발생하면서 한국전력은 변압기 교체 지원 사업 시행 중이다. 하지만 변압기가 아파트 주체라 교체비용을 아파트가 일부 책임지고 있어 주민들에게 부담되는 상황이다.
전력 설계용량별 공동주택 경과연수. (출처=산업통상자원부)


보고서는 전기차의 주거용 전력 충전패턴이 주택용 전력 소비패턴과 유사해 퇴근 시간 이후의 주택용 전력 부하를 가중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아파트 주차관제시스템을 통해 계절·시간별 차량 입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여름과 가을에 차량 운행이 활발하고 오후 5시 이후에 차량 입고가 증가했다.

이 같은 차량 소유주의 생활 패턴은 전기차 비중 증가에 따라 오후 5시 이후 주거용 전기차 충전 전력 부하를 점증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원활하게 확대하려면 전력 설비 개선 지원에도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다만 현시점에서는 공동주택 내 전기차와 내연기관차 차주가 공동으로 부담하는 전력설비 개선비용 합의가 어려울 수 있다고 봤다. 현재 전기차 판매 비율이 급증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전체 자동차 대비 등록 비율은 1% 미만이기 때문이다.

장대석 선임연구원은 "노후 공동주택의 전력설비에 대한 종합조사를 하고 설비 개선의 긴급성 등을 고려한 우선 지원 대상을 파악해야 한다"며 "지원 정책의 초점을 변압기, 차단기 등 개별 설비 중심에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실질적으로 수용할 수 있는 전체적인 '능력' 중심으로 전환하는 것도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동차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