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2021 에너지대전)삼성·LG전자 에너지대전서 스마트홈 솔루션 ‘진검승부’
삼성·LG전자, 친환경·에너지 절감 키워드로 선두 기술 선봬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10월 13일(수) 11:19    게시 : 2021년 10월 13일(수) 16:05
삼성전자 모델이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전시장에 마련된 삼성전자 부스에서 ‘에너지 대상 및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선정된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를 포함한 비스포크 홈 가전과 친환경 기술·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소개하고 있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올해 최대 화두인 ‘친환경’과 ‘에너지 절감’ 기술을 놓고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진검승부를 펼쳤다.

양 사는 13일부터 15일까지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에 참가해 혁신적인 친환경 기술과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선보였다.

올해 40회를 맞는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 한국에너지공단 주관으로 열리는 국내 최대 규모 에너지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무풍 시스템에어컨 4Way을 비롯해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을 수상한 제품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고효율 에너지 기술을 소개했고, 사용자 편의성과 에너지 절감까지 고려한 스마트홈·스마트빌딩 솔루션을 공개했다.

관람객들은 삼성전자 전시관을 통해 상업용에서 주거용 에어컨을 아우르는 에너지 기술을 살펴보고, 총 13종의 비스포크 가전도 체험할 수 있다.

이밖에도 집 안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관리해주는 ‘스마트싱스 에너지’, 디지털 인버터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으뜸 효율 제품’, 빌딩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통합 자동제어 시스템 ‘b.IoT’ 등 에너지 절감과 친환경을 고려한 솔루션들이 공개됐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삼성전자는 인공지능과 홈IoT로 대표되는 차세대 가전 기술을 확대 적용하고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지속 발전시켜 왔다”며 “앞으로도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에게 차별화된 에너지 관리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이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전시장에서 업계 최초로 AI+ 인증을 받은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대표제품인 멀티브이(MULTI V)를 소개하고 있다.
LG전자도 친환경 에너지 솔루션을 대거 선보이며 앞선 기술력 홍보에 나섰다.

LG전자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의 일환으로 이번 전시회에서 폐기물을 줄인 친환경 전시관을 선보였다. 재사용이 가능한 조립식 컨테이너, 폐목재 등 재활용 자재를 사용해 270㎡ 규모 전시관을 조성했다.

관람객들은 인공지능 모듈 ‘LG AI 엔진’을 갖춘 시스템 에어컨을 비롯해 주거, 업무, 교육, 상업 시설 등 다양한 공간에 최적화한 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체험할 수 있다.

이외에도 배출되는 열에너지를 회수해 에너지를 절감하는 환기 시스템, 전기식과 가스식의 장점을 합쳐 냉난방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시스템 에어컨 등 주거용, 업무용, 상업용 에너지 솔루션도 다수 공개했다.

또 시스템 에어컨의 친환경 포장재도 선보였다.

이재성 LG전자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은 “환경을 생각하는 LG전자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고객이 어떤 공간에서도 쾌적하게 생활하는 맞춤형 공조 및 에너지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2021 에너지대전) 한화큐셀·신성이엔지·유니슨 참가…신재생 기술 앞다퉈 쏟아내
(2021 에너지대전) 친환경 수소터빈 솔루션에 건물용 연료전지까지…수소 솔루션 기대감↑
가전ㆍ통신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1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