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신성이엔지-한국에너지융합협회-해줌 산업단지 RE100 지원 위해 손 잡는다
산업단지 입주 기업에 ESS, 태양광 구축, IT 기반 컨설팅, 교육 및 지원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28일(화) 16:25    게시 : 2021년 09월 28일(화) 16:25
28일 열린 ‘RE100산단 지원을 위한 1호컨소시엄 업무협약’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함경선 KETI 센터장, 권재원 한국에너지융합협회 수석,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 정택중 한국RE100협의체 의장, 권오현해줌 대표, 박종수 신성이엔지 이사, 김태영 해줌 본부장)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신성이엔지, 국내 1위 IT기반 재생에너지 전문기업 해줌, 한국RE100협의체를 운영하는 한국에너지융합협회가 산업단지의 RE100 지원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컨소시엄을 통해 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들의 태양광 발전, 연료전지, 에너지저장장치 및 전기차 충전기 구축 사업 등을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컨소시엄을 위해 태양광 전문기업 신성이엔지는 태양광 발전, 에너지저장장치 및 전기차 충전기 등을 구축하고 전력 설비의 유지관리를 담당한다. 해줌은 최근 선보인 RE100 이행 서비스와 다수의 컨설팅 노하우를 통해 기업들에게 최적의 재생에너지 조달 방안을 제안해 RE100 달성을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한국에너지융합협회는 산업단지 내 기업들에게 RE100 이행 방안을 위한 교육, 정보제공 등을 통해 컨소시엄을 지원할 예정이다.

각 기업들은 이번 산업단지 RE100 컨소시엄 달성을 위해 적극적인 협력과 보유 노하우를 집약할 계획이다. 신성이엔지는 지난 2016년 경기도 용인으로 공장을 이전하면서 재생에너지 기반의 스마트 공장을 도입했다. 전체 사용 전력 중에 40%는 지붕과 마당에 설치된 태양광을 통해 조달하며 효율적인 전력 사용을 위해 1MWh의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저장장치)를 운영 중이다. 더불어 친환경에너지를 통한 전기차 충전을 위해 태양광 발전도 같이 운영하고 있다.

해줌은 IT 기술 기반 건물형 태양광 시장을 선도하고 있으며 전력중개사업 및 발전량 예측 서비스를 운영하는 기업으로 지난해에는 그린뉴딜 유망기업으로 선정되며 녹색 혁신을 앞당기고 있다.

정택중 한국에너지융합협회 대표 겸 한국RE100협의체 의장은 “한국RE100협의체는 국내 RE100 이행 환경을 위한 재생에너지의 제도 및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기업들이 편리하게 재생에너지로 전환할 수 있도록 돕고자 한다. 이번 컨소시엄을 시작으로 에너지자급자족 스마트그리드산단 구축으로 영역을 확대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해줌은 누적 사용자 145만명이 넘어서는 재생에너지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으며 태양광과 풍력 발전량 예측 기술과 건물 일체형 태양광발전을 위한 에너지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산업단지 기업들에게 효율적인 에너지 컨설팅을 할 계획이다. 이번 컨소시엄은 각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들의 협력이기에 성장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동섭 신성이엔지 사장은 “글로벌 기업들의 RE100 참여가 확대되면서 국내 기업에게도 요청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기업들의 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 전환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투자도 늘어나고 있다. ESG경영 기업 및 탄소배출권이 필요한 기업들도 관심을 보이고 있기에 이번 컨소시엄은 성공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