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 10월 본격 시작한다
업계, 내년 하반기 태양광·풍력 집합자원 허용에 기대감 UP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13일(월) 14:16    게시 : 2021년 09월 13일(월) 16:09
예측제도 참여가능 자원 예시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가 본격적으로 전력시장에 들어온다. 내년 하반기부터는 집합전력자원 내에 태양광 및 풍력발전기의 동시 구성도 허용된다.

전력거래소는 지난 10일, 다음달 1일부터 20MW 초과 태양광·풍력발전기를 대상으로 발전량 예측제도를 처음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는 태양광 및 풍력 발전사업자 등이 발전량을 하루 전 미리 예측·제출해 당일 일정 오차율 이내를 기록하면 정산금을 받는 제도다. 발전량을 정확하게 예측할수록 다른 발전기를 추가 가동·정지하는 비용을 절감하고 전력계통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는 미래 가상발전소(VPP)를 위한 초석으로도 알려져 있다.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시행에 앞서 전력거래소는 몇 가지 규칙을 개정했다. 규칙 개정 없이는 중개자원들이 예측제도에 들어올 수 없기 때문이다.

우선 전력거래소는 지난해 10월 전력시장운영규칙 개정을 통해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를 신설했다. 이후 지난 10일에는 256차 전기위원회 심의를 열어 예측제도의 실제 운영 시 혼란이 없도록 제도 내용을 좀 더 세분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자원이 전력시장에 들어올 수 있도록 중개시장운영규칙도 개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의 시작과 더불어 내년 하반기부터 집합전력자원 내에 태양광 및 풍력발전기 동시 구성도 허용될 것으로 보여 업계 관계자들의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그동안 업계는 태양광과 풍력의 오차율을 다르게 설정하거나 태양광과 풍력을 함께 집합자원으로 구성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해왔다. 풍력의 경우 간헐성이 심해 예측 제도 참여 기준인 평균 오차율 10%를 맞추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개정 예고를 통해 앞으로 태양광과 풍력의 비율을 잘 구성해 오차율을 낮춘다면 풍력도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게 된다.

재생에너지를 VPP로 연결하고 발전량을 예측하는 ‘대한민국 가상발전소’를 운영 중인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는 “기존 안에서는 풍력과 태양광을 혼합 구성할 수 없었지만 앞으로는 풍력과 태양광을 잘 구성해 오차율을 낮추면 풍력도 자원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됐다”며 “예측제도에 참여하는 업체들도 대규모 발전인 풍력이 참여함으로써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고 풍력발전 회사도 약간이나마 보상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개정 예고를 통해 당국도 전력 계통 운영에 한결 여유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풍력의 경우 발전량이 커 계통에 영향을 많이 끼칠뿐더러 신안에 총 8.2GW 규모의 해상풍력 설치가 예고되는 등 더 들어올 풍력이 많이 남았기 때문이다.

다만 우려도 여전히 나오고 있다. 풍력이 태양광과 결합해 집합자원의 오차율만 낮출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이에 박진범 전력거래소 실시간시장팀 차장은 “오차율이 낮은 태양광에 풍력이 편승하는 ‘프리라이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예측의 정확도를 높일 수 있도록 세부적인 조건은 계속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