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지멘스 "Teamcenter X는 DT 실현할 수 있는 유일한 솔루션"
CAD와 통합된 PLM 업무환경 제공, 업무기반 의사결정 가능
양진영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2일(목) 11:33    게시 : 2021년 07월 22일(목) 11:35
최경민 캐디언스시스템 차장이 22일 열린 지멘스 Cloud PLM 웨비나에서 지멘스의 'Teamcenter X'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지멘스가 디지털트렌스포메이션을 실현할 수 있는 유일한 솔루션으로 자사의 ‘Teamcenter X’를 꼽았다.

이우식 지멘스 디지털 인더스트리 소프트웨어 포트폴리오 PL 본부장은 22일 오전에 진행된 ‘지멘스 Cloud PLM(Teamcenter X) 웨비나’에서 “지멘스의 ‘팀센터(Teamcenter)’는 글로벌 평가기관인 포레스터 웨이브(Forrester Wave)가 솔루션 및 비전 측면에서 글로벌 탑 리더로 평가했다”며 “아울러 지멘스와 팀센터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실현할 수 있는 유일한 밴더 및 솔루션으로 평가했는데, 복제판인 팀센터X도 같은 평가를 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팀센터X는 클라우드 기반의 제품 수명 관리 주기(PLM; Product Lifecycle Management) 솔루션으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Software-as-a-Service) 방식으로 공급된다.

CAD와 통합된 PLM 업무환경을 제공하며 변경관리, 개발된 과정에서 생성되는 문서의 관리, 업무기반 의사결정 등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이 본부장은 지멘스의 클라우드 전략으로 SaaS, managed service(기업의 클라우드 인프라와 클라우드 기반의 시스템을 운영 및 관리하는 IT 운영 서비스) 등을 포함하는 ‘Xcelerator’를 꼽았다.

보안성, 유연성 완결성, 개인화, 예측 가능 등 다양한 장점을 토대로 공용 인터넷을 통해 타사 공급업체의 온디엔드(On-Demand) 컴퓨팅 서비스와 인프라를 여러 조직에 공유하는 ‘퍼블릭 클라우드’부터 컴퓨팅 서비스와 인프라가 기업 자체의 인트라넷이나 데이터 센터 내에서만 호스팅되는 ‘프라이빗 클라우드’까지 다양한 영역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이 본부장은 “지멘스는 진정한 DT를 위해 CAD와 PLM을 베이스로 꾸준히 다양한 솔루션을 인수하고 이를 통합해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업의 DT를 위해 개발 및 생산프로세서 전반에 걸쳐 데이터가 연결되고 활용되는 것은 필수”라며 “지멘스의 팀센터를 통해 이러한 환경을 구축할 수 있으며 각각의 과실관리, 제조관리, 개발관리 등 모든 앤드 투 앤드(end-to-end) 영역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개발부터 납품까지 통합관리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웨비나에서 캐디언스시스템의 최경민 차장은 팀센터X를 포함하는 클라우드 PLM의 장점으로 ▲글로벌 운영 ▲고장 없는 서버운영 ▲IT 리소스 비용 절감 ▲손쉬운 확장성▲빠른 구축 ▲최신기술 등을 꼽았다.

그는 “팀센터는 지멘스에서 직접 운영 관리하기에 고장 없는 서버운영이 가능하다”며 “또 필요한 모듈을 추가할 수 있어 손쉽게 확장할 수 있으며 자체 IT에서 수행하는 업무가 줄어 IT 리소스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