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력수요 급증에...산업부 대책 마련 나섰다
문승욱 장관, 서울복합발전본부 방문해 관리상황 점검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0일(화) 17:07    게시 : 2021년 07월 20일(화) 17:07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가 여름철 전력수요 급증에 대책 추진에 나선다.

산업부는 20일 문승욱 장관이 서울복합발전본부를 방문해 여름철 전력수급 관리상황을 점검하고 현장 근무자를 격려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최근 무더운 날씨로 냉방용 전력수요가 증가하고, 국내 경제회복에 따른 산업생산 증가 등이 복합 작용하면서 전력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에도 전력수급 예비율은 10% 이상 수준을 기록하며 안정적으로 관리, 유지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번 주 장마 이후 본격적인 폭염 발생이 예상되기 때문에, 전력수요 급증 가능성을 전망했다. 따라서 이번 주가 올여름 최저 예비력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에 대비해 피크 시간대에 맞춰 기여할 수 있도록 시운전 발전기와 태양광 연계 ESS의 방전 시간 조정 준비를 완료했다.

아울러, 공급능력 확충을 위해 신월성 1호기는 정비를 완료하고 원안위 승인을 받아 이번 주부터 가동하기로 했고 전력수요 절감을 위한 다양한 대책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를 위해 전력 다소비 산업체 등을 대상으로 여름철 휴가 분산, 전기 다소비처에 근무하는 전기기술자를 활용한 냉방·조명 수요 절감 등 현장에서의 자발적인 에너지 절감 노력도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또 공공기관은 에너지 절약에 솔선수범하기 위해 적정 냉방 온도 준수(26∼28℃), 냉방기 순차 운휴 등에 자발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