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체코 신규원전사업자 선정을 위한 안보평가 절차 개시
한·미·프 3개국 대상, 올해 말 안보평가 완료 계획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22일(화) 17:01    게시 : 2021년 06월 22일(화) 17:03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이 17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한수원이 2018년부터 후원하고 있는 현지 아이스하키팀 HST에 대한 후원 연장 협약을 맺은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체코전력공사가 21일 체코 두코바니 신규원전사업을 위한 안보평가 안내 서한을 한국수력원자력에 보냈다.

한수원 관계자에 따르면 체코는 이날 한·미·프 3국에 서한을 보내 두코바니 신규원전사업의 본격 추진을 위한 사업자 선정 과정의 하나인 안보평가 절차를 개시했다.

체코 측은 안보평가를 통해 사이버보안, 안보품목 공급요건, EU 제재 여부 등 안보 요건에 대한 정보와 더불어 공급사의 참조 프로젝트, 입찰참여 조직구조, 주요 하도급사 정보, 품질관리, 인허가와 같은 폭넓은 정보제공을 요구하는 등 사실상 본 입찰에 준하는 수준의 정보를 요구하고 있다.

한수원은 이번 평가가 입찰자격심사에 해당하는 중요한 절차인 만큼 한수원이 체코의 국익과 안보 요건을 충족하는 최적의 잠재공급사임을 알리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국내외에서 축적한 우리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체코가 요구하는 안보 요건 충족은 물론, 체코가 중요시하는 현지화, 안전성, 경제성, 공기 준수 등 모든 면에서 한국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지속적으로 보여줘 체코 신규원전사업을 반드시 수주하겠다”며, 강력한 수주 의지를 밝혔다.

체코 정부는 오는 11월 말까지 각 잠재공급사로부터 안보평가 답변서를 접수해 올해 말까지 평가를 완료하고 본 입찰참여 공급사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후, 2022년 공식입찰절차를 시작해 2023년까지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을 비롯한 정부 대표단과 한수원은 지난 17일과 18일 양일간 체코를 방문해 체코 총리 예방 및 산업부 장관과의 면담을 통해 한국 원전의 우수한 기술력을 설명한 바 있다. 특히, 정재훈 사장은 체코 야당 대표와 원자력상임위원회 소속 의원 등 정부 주요 인사와 면담을 하며 적극적인 신규원전 수주 활동을 펼쳤다.

한수원은 체코 원전 건설 예정지 인근 봉사활동과 방역 물품을 비롯한 각종 물품 지원, 아이스하키팀 후원 등 한국 원전 인지도 제고를 위한 활동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또한, 현지 기업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등 협력관계를 공고히 하고 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17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신규원전 건설 예정지역 사회복지시설 및 학교 등에 지원할 물품을 전달하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8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