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산업단지 연료전환 정책적 지원 ‘절실’
대부분 석탄과 벙커C유 사용…청정연료 전환시 정책자금 지원 필요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6월 10일(목) 10:41    게시 : 2021년 06월 10일(목) 10:47
GS E&R 반월열병합발전소 전경.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온실가스 감축을 위해선 산업단지에서 사용하는 연료를 청정연료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 산업단지는 총 1230여 개에 달하며, 이 중 20년 이상 노후산단은 450개가량 된다. 산단 내에 위치해 있는 열병합발전소에서 열과 전기를 만들어 산단에 공급하고 있는데, 문제는 아직 이곳에서 사용하는 연료가 대부분 석탄과 벙커C유라는 점이다. 발전공기업의 경우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석탄발전소를 조기에 폐지하거나 발전량을 줄이고, 친환경연료인 LNG로 전환하고 있는 것과 달리 산업단지는 연료전환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없다.

환경부가 수행한 온실가스 저감 사업 검토 용역 자료에 따르면 산업단지의 연료전환이 온실가스 감축량 대비 지원 비용이 가장 적은 것으로 평가됐다. 즉 22만원 정도면 CO2를 1t 줄일 수 있다는 게 용역 보고서의 결과다. 중소기업의 에너지효율 투자 패키지 지원의 경우 CO2 1t 줄이는데 57만원, 에너지 효율개선 설비투자 지원의 경우 29만원이 들어가는 것과 비교할 때도 비용 대비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클 것으로 예측됐다.

관건은 비용이다. 기존 설비를 폐지하고 신규설비를 건설하려면 일시에 대규모 설비투자가 필요한데다 연료비 부담도 커져 민간기업 자체 비용으로 이를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반월, 구미 산업단지 등에서 열병합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는 GS E&R도 탄소중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연료전환을 위한 설비교체 계획을 세웠지만, 전부를 자체비용으로 조달하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일각에서는 배출권거래제 유상할당 수입을 활용해 산업단지 집단에너지사업자의 석탄연료를 LNG로 전환하는 보조금사업도 적극 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장현국 KEI Consulting 전무는 “제조업 국가인 우리나라는 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에너지사용량과 온실가스 배출량이 집중돼 있어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 정책의 중요한 축 하나는 산업단지 에너지전환일 것”이라며 “산업단지는 동일한 열병합시스템을 유지하면서 연료만 청정연료(LNG 등)로 전환하면 당장에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이상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장 전무는 또 “이러한 전환비용 부담문제를 산업단지 에너지공급자나 에너지소비자문제로만 방치할 경우 산업단지 탄소중립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며 “정부도 산업단지 에너지전환비용에 대한 합리적인 비용부담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