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에공단, 2021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 협약식 개최
한국에너지공단, 66개 에너지다소비사업장(50개 기업)과 협약 체결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4일(금) 18:04    게시 : 2021년 05월 15일(토) 17:23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개최된 '2021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2차) 협약식'에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측 두 번째)과 참가 기업들이 협약식을 마치고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좌측부터 이삼수 LG사이언스파크 대표,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박경섭 롯데제과 생산본부장, 강영구 SKC 생산본부장.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사업장에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시범사업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시행된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에공단)은 14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호텔에서 ‘2021년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 시범사업(2차) 협약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처음 시행된 ‘자발적 에너지효율목표제’는 국가 에너지효율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을 중심으로 기업의 자발적 참여를 통해 에너지원단위 개선목표를 협약하고 이행실적을 평가해 공신력 있는 기관인 제3자가 우수사업장을 인증해주는 제도다.

에너지 다소비 사업장은 연료, 열 및 전력의 연간 사용량 합계가 2000toe 이상인 사업장을 의미한다.

이날 행사에는 SKC, 롯데제과, LG사이언스파크 등 3개사가 66개 참여사업장 가운데 대표로 참석해 양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산업체의 자발적인 에너지효율 향상 및 에너지원단위 개선 등을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참여 기업들은 탄소중립을 위한 국가 에너지이용 합리화 및 온실가스 감축 사업에도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다졌으며, 이번 협약으로 각 사업장의 내부 에너지성과체계가 정립되고 에너지 절감 문화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은 “규제 중심의 에너지·온실가스 감축 정책이 아닌 산업체가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에너지효율목표제도를 도입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제도에 참여하는 모든 기업이 새로운 에너지·온실가스 패러다임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여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