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삼척시민, 삼척화력발전소 항만공사 재개 촉구
청와대 앞에서 탄원서 낭독...산업부·환경부에 공사재개 촉구 성명서 전달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1일(화) 23:09    게시 : 2021년 05월 11일(화) 23:12
11일 청와대 앞에서 삼척시민들이 무너진 민생경제에 대한 정부의 해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대책위원회)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삼척시민들이 삼척화력발전소 공사재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삼척화력발전소 건설공사 인근지역인 상맹방1리 현안대책위원회를 비롯해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대책위원회, 블루파워 현안대책위원회, 삼척발전 청년위원회, 삼척시 레미콘협회, 한국노총강원본부 삼척지부, 삼척시중장비협회는 지난 11일 청와대와 정부 세종청사를 찾아 삼척화력발전소 항만공사 중단으로 인해 민생경제 파탄 극복 결의와 공사재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공사 중단으로 인해 생계를 위협받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목소리가 담긴 탄원서 낭독과 주민 서명부 전달식도 가졌다.

이 자리에서 탄원서를 낭독한 김영호 삼척발전청년위원장은 “무너진 민생경제에 대한 책임은 발전소 건설을 승인한 정부에 있다”며 항만공사 재개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과 약속이행을 촉구했다.

그는 또 “정부의 정책승인을 믿은 지역주민들이 무슨 잘못이냐, 삼척화력발전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노력한 주민들은 이제 빚더미에 나앉게 생겼다”며 읍소했다.

현 정부의 승인사업을 손바닥 뒤집듯이 변경하려는 관계부처와 일부 정치세력을 강력하게 규탄했다.

이날 참석한 다른 삼척시민(마을주민)은 “삼척의 민생경제는 파탄 직전이다. 대통령께서는 부디 민생의 대통령이 되셔서 지역을 살펴주시길 바란다”며 “이제는 더 이상의 지역분열을 막기 위해 정부가 나서야 할 때”라고 말했다.

삼척화력발전소는 삼척블루파워가 건설 중인 발전소로 2024년 준공 예정이다. 현재 총 사업비 4조9000억원 중 약 2조7000억이 집행됐으며 국내 마지막 석탁발전소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