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지윈드스카이, 해운대구의회 ‘주민수용성 촉구 결의안’에 “환영”
“지역 상생형 청사포 해상풍력단지 조성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06일(목) 20:07    게시 : 2021년 05월 06일(목) 20:08
청사포 해상풍력발전단지 조감도.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 중인 지윈드스카이가 해운대구 의회의 ‘주민수용성 촉구 결의안’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6일 해운대구 의회는 청사포 해상풍력 주민수용성 촉구 결의안을 발표했다.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창재, 이하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대표 이용우)는 이에 “반대결의가 아닌 주민수용성을 촉구한 것은 다행”이라며 “관련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지역 상생형 청사포 해상풍력단지 조성을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해운대구 의회가 결의안을 채택한 것과 관련해 “해운대구 의회의 결의에서 우려하는 점에 대해 공감한다”며 “청사포 해상풍력은 부산의 신재생에너지 전력자립률 목표 달성과 지속가능한 미래 발전에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만큼 주민과의 소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윈드스카이는 지난 2013년부터 청사포 앞바다에 연간 약 10만MWh의 청정에너지를 생산하는 40MW 규모의 해상풍력 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해오면서 주민 설명회 12회, 어민 설명회 24회, 방송홍보 캠페인 185회, 신문홍보 45회 등 총 266회에 걸친 지역수용성 활동을 진행했다. 지난 4일에는 LG헬로비전 부산방송의 공식 유튜브를 통해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에 대한 전문가의 소견과 시민의 의견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공개적인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청사포 해상풍력 사업은 지윈드스카이가 2017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발전사업허가를 받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직간접적인 이해관계자인 어민들과 해안선 인근 상인들의 동의를 득한 사업이다. 그동안 군 작전, 어업행위, 해상교통, 경관 영향, 수중문화재 등을 감안해 관련 정부 부처, 유관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됐다.

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청사포 해상풍력 반대위의 일방적인 ‘깜깜이 추진’ 주장과 고압송전, 저주파 소음 문제 등 과학적 근거가 없는 반대 사유에 대한 오해를 풀기 위해 반대위와 소통하고 더 나아가 지난 3일 구의회에서 찬반토론회를 하기로 예정돼 있었다”며 “그러나 반대측의 일방적인 불참 선언으로 찬반 토론회가 무산됐으며, LG헬로비전 부산방송에서도 지난 4일 방송을 위해 반대위 섭외 시도를 했으나 거절하는 등 직접적으로 소통을 할 창구가 막혀버린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실제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의회는 지난 3일 예정돼 있던 청사포 해상풍력사업에 대한 사업자와 주민의견 청취 계획을 일방적으로 취소시킨 바 있다.

40MW 규모의 청사포 해상풍력 단지는 부산시의 지난해 연간 가구 평균 전력 사용량(2837kWh) 기준으로 부산 해운대구 좌동 전체 가구수인 약 35000 세대가 연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을 생산한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