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남북 재생에너지 협력방안’ 국회토론회 개최
양이원영 의원, “평화·안전·상생 충분히 가능해”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03일(월) 18:07    게시 : 2021년 05월 04일(화) 16:42
‘한반도 평화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남북 재생에너지 협력방안 토론회’에 참석한 이인영 통일부 장관. 제공:양이원영 의원실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남북 간 협력을 통해 재생에너지 전환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반도 평화와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남북 재생에너지 협력방안 토론회’가 국회기후위기그린뉴딜연구회 소속 의원, (사)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사)남북풍력사업단, (사)남북강원동협력협회, 환경운동연합 공동주최로 3일 개최됐다.

통일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 이번 토론회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김회재, 민형배, 양이원영, 최종윤, 허영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축사에서 “통일부는 남북의 재생에너지 협력 분야는 무한한 잠재력과 발전 가능성을 가진 교류협력사업의 차세대 모델이며 블루오션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그린뉴딜’을 북측과의 협력을 통해 평화와 경제가 선순환하는 ‘평화뉴딜’로 연계해 발전시켜 나갈 수 있는 담대한 상상력의 출발점”이라고 남북재생에너지 협력을 강조했다.

첫 번째 기조발제에 나선 임춘택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은 “재생에너지는 자력갱생 원칙에 부합하고 소규모로도 개발이 가능하며 열악한 송배전망 상황에서 분산형 전원으로 북한 전력난 해결에 적합하다”며 “남북 기술표준, 품질규격 등을 일치시키는 노력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김윤성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책임연구원도 발제를 통해 “4.27 판문점 선언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협력 회복을 위해서는 새로운 돌파구가 필요하다”며 “인도적 협력과 경제협력의 중간단계인 개발 협력을 위한 제도가 마련돼야 한다”고 전했다.

토론자로 나선 최우진 한국풍력산업협회 부회장은 “현 유엔 제재 상태에서 남한과 북한의 직접적인 협의보다는 제3국의 NGO 또는 지원단체가 나서는 것이 북한이 협력하기 좋다”고 현지 사정을 전달했다.

김태기 대한전기협회 처장도 “재생에너지를 중앙집중식 계통연계형 방식으로 추진한다면 과도한 투자가 동반된다”며 한계를 지적하고 “소규모 지역별 재생에너지가 분산형 계통연계 방식이 경제성을 확보할 수 있는 추진 방안”이라고 권고했다.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북한 여성들이 가정에서 조리기구로 인해 화상을 입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함으로써 여성인권 문제로까지 연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소희 아시아녹화기구 사무총장은 “북측이 최근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사업들에 주목해서 협력사업 모색이 필요하다”며 “작년에 양묘장 건립을 추진하면서 유엔 제재 면제를 1년 만에 승인받았다”며 “양묘장 온실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며 재생에너지와 연결하는 융합적인 사례를 만들어 의미깊었다”고 말했다.

김광길 통일부 정책협력관은 “한국풍력산업협회에서도 지적하셨다시피 남북 당사자 간의 직접적인 협력은 어렵지만, 제3국을 통한 방법은 현실적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직접 사회를 본 양이원영 의원은 “남북재생에너지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입법적으로 추진하고 상시적인 논의 자리를 만들 것을 통일부에 촉구하는 등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