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청사포 해상풍력 추진위·지윈드스카이 ‘의견청취 취소’에 공식 항의서한
“해운대구의회, 청사포 해상풍력 주민 의견 수렴절차 일방 무시”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03일(월) 14:46    게시 : 2021년 05월 04일(화) 16:42
사진자료_해운대구의회 본회의장 앞에서 청사포 해상풍력사업 찬성 입장을 밝히며 지지 및 협조를 촉구하는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 제공:지윈드스카이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주민의견청취가 반대 측의 불참으로 취소되면서 추진위원회와 개발사가 항의에 나섰다.

해운대 청사포 해상풍력 발전사업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창재, 이하 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대표 이용우)는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의회가 3일 열릴 예정이었던 청사포 해상풍력사업에 대한 사업자와 주민의견 청취 계획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데 대해 공식 항의서한을 전달하고 의견 청취 재개를 촉구했다.

해운대구의회는 반대 측의 일방적인 주장만 듣고 지난달 22일 청사포 해상풍력 반대결의안을 채택하려 했지만, 찬성 측과 사업자 요청으로 청사포 해상풍력 사업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사업자와 찬반 의견을 같이 청취하는 자리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찬성 측과 사업자의 의견을 배제하고 반대 측과 구청 관계자만 참석한 회의에서 일방적으로 주민 의견 청취 계획을 취소한 것은 비민주적인 ‘구태정치’일 뿐 아니라, 부산의 미래가 걸린 중요한 사업이 투명성과 공정성도 없이 한쪽 의견만 듣고 ‘짬짜미’로 졸속 의결될 것이 우려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추진위와 지윈드스카이는 “지윈드스카이는 그동안 주민 설명회, 어민 설명회, 방송홍보 캠페인, 신문홍보 등을 통해 청사포 사업에 대해 알려왔음에도 불구하고 반대 측의 일방적인 ‘깜깜이 추진’이라는 주장이 있어, 이번 의견청취 자리에서 건전한 토론을 통해 보다 나은 방향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 기대했으나 해운대구의회와 반대 측의 밀실 정치로 무산됐다”며 해운대구의회가 청사포 해상풍력 사업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의견청취 자리를 조속히 마련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