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전 기자재 품질강화 방침에 업계 ‘긴장’
6~7일 양일간 품목별 간담회 개최
업계 “업체 책임만 키운 개정 시도”
한전 “확정안 아냐…의견수렴 먼저”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03일(월) 14:13    게시 : 2021년 05월 04일(화) 11:14
한 전력기자재 제조공급사의 야적장에 출하를 앞둔 제품이 쌓여있다(사진은 기사의 특정 내용과 관련 없음).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한전이 전력기자재 품질 제고를 위한 제도개선을 추진하면서 업계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해 발주물량 감소,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힘겨운 한 해를 보낸 업계는 이번 제도개선이 미칠 영향성에 촉각을 기울이는 분위기다.

지난 3일 전력기자재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오는 6~7일 양일간 대한전기협회·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 본관에서 품목별 사업협동조합·공급사를 대상으로 ‘기자재 품질보증 제도개선 관련 2차 간담회’를 개최한다. 이번 간담회는 한전에 전력기자재를 공급 중인 품목별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한전은 지난 4월 23일 변압기·개폐기·전력량계 등 주요 품목의 조합 관계자와 1차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품목 간 이해관계가 달라 진전된 논의를 이끌어내는 데는 난항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공개된 한전의 ‘기자재 품질보증 제도개선을 위한 주요 논의사항’에 따르면 한전은 ▲품질하위사 제품 인증제(KAS) 시범 도입 ▲품질등급제 인센티브·페널티 확대 ▲주요기자재 ‘품질연동 물량배정 차등제도’ 추진 등을 검토 중이다.

업계에서는 품질강화를 목표로 한 한전의 제도개선 시도가 자칫 업계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또 다른 규제가 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실제로 제도개선이 이뤄질지 지켜봐야 한다”며 유보적인 반응도 나오지만 대다수 공급사는 “공급사에 책임 부담을 떠넘기는 개정 시도”라고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현재 공개된 논의 사항만 보자면 상당수가 공급사의 책임 비중을 키우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큰 방향은 이미 정해두고 (간담회 등) 절차만 밟으려는 게 아닌지 우려된다”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한전 관계자는 “이번 간담회는 제도개선 잠정안 수립을 위한 사전적인 의견수렴의 자리”라며 “공개된 논의 사항은 확정안이 아니기 때문에 브레인스토밍(brainstorming) 식으로 업계의 의견을 다각적으로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전, 기자재 품질관리제도 어떻게 바뀌나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