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고용부, ‘8대 대형 조선사’ 안전보건 임원 간담회
20일 안전보건공단 서울북부지사서 개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20일(화) 18:09    게시 : 2021년 04월 20일(화) 18:09
고용노동부는 20일 안전보건공단 서울북부지사에서 8대 조선사 안전보건 임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20일 안전보건공단 서울북부지사에서 8대 조선사 안전보건 임원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STX 조선해양, 한진중공업, 대선조선 등 기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형 완성배 제작사업장의 사고사망 사례 및 각 사 안전보건 활동을 공유하고 사망재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선업은 사업장이 매우 넓고 수시로 현장이 변화하며 노동집약적인 산업의 특성 등으로 인해 대표적인 고위험 업종의 하나로서, 최근 5년(2016년~2020년)간 조선업 사고사망자는 매년 평균 16명의 사고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협력업체에서 전체 조선업 사고사망자의 78%가 발생하고 있어 협력업체(수급인)의 산업안전보건 역량 강화를 위한 원청(도급인)의 적극적인 지원 및 예방관리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 고용부에서는 올해 조선업 사고사망사고 20% 이상 감축을 목표로 조선소 사업장 규모·사업장 특성별로 차등관리 할 계획이다.

완성배 제작업체는 원·하청 수준평가를 통해 자율안전관리체계를 강화하도록 하고, 블록업체는 기술지도와 패트롤 점검을 연계하며, 수리조선소는 즉시 개선에 중점을 두고 관리를 하고 불량사업장에 대해서는 감독을 실시한다.

특히 현장 안전관리 작동성에 중점을 두고 작업지도서 내용에 맞는 작업수행 여부, 원·하청 및 안전·생산 부서 간 소통관계도 사업장 지도감독 시 확인할 예정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8대 조선사들도 산재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전사적인 노력 없이는 지속적인 성장이 어렵다는 인식에 공감, 업체별로 올해 사망사고 감축을 위한 안전활동 계획을 공유하고 사망사고 절반 감소를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박종일 고용부 산업안전과장은 “사고사망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에 투자와 관심을 강화하여 안전보건관리체계를 구축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무엇보다도 사고사망재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경영층이 안전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가지고 안전보건시스템이 현장에 정상적으로 작동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안전·소방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