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박재홍 전기차산업협회 회장 “사용후 배터리, 개런티 및 거래플랫폼 만들겠다”
승용차 3~4배 전기버스 사용후배터리 나오기 시작
배터리 등록제, 거래플랫폼, 마스터키 중점 추진
사업경제성 해칠만큼 사용기준 복잡하면 의미 없어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9일(월) 11:55    게시 : 2021년 04월 20일(화) 13:57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사용후 배터리는 화재 위험 특성상 시험성적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개런티(보증)가 이뤄져야 한다. 개런티가 된다면 얼마든지 시장 거래도 가능하다. 우리 협회는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시험성적, 개런티, 거래플랫폼을 할 수 있는 역량을 갖고 있고 이를 준비 중에 있다.”

박재홍 한국전기차산업협회 회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3~4년 후부터 본격적으로 열리는 사용후 배터리 시장을 협회가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 회장은 배터리 솔루션 업체인 피엠그로우의 대표이사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사용후 배터리는 2017년 3개(1t)를 시작으로 2022년 1099개(261t), 2029년 7만8981개(1만8758t)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박 회장은 “전반적인 사용후 배터리 시장은 2026년부터 본격적으로 열릴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기버스의 사용후 배터리 시장은 그보다 더 빠를 것”이라며 “전기버스는 일년에 10만㎞를 운행하기 때문에 빠르면 3년, 늦어도 5년이면 배터리를 교체해야 한다. 우리나라 전기버스가 도입된지 거의 5년이 됐기 때문에 사용후 배터리도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버스에는 전기승용차 대비 3~4배에 달하는 100~200kWh의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되고 있다. 특히 단일 모델 배터리가 탑재되기 때문에 더 쉽고 더 많은 사용후 배터리 제품 제조가 가능하다.

협회는 올해 중점과제로 ▲전기차 배터리 등록제 ▲재사용 배터리 거래플랫폼 ▲전기차 충전인프라 위상을 위한 마스터키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협회에는 배터리 솔루션 분야의 피엠그로우(회장사), 전기차 제조 분야의 대창모터스, 충전기 분야의 중앙제어, 배터리 재활용 분야의 성일하이텍, 충전서비스 분야의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등 전기차 및 배터리 분야의 다양한 31개사가 참여하고 있어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역량도 갖추고 있다.

박 회장은 “배터리는 화재 위험 특성상 아이디(이력) 관리가 필요하다. 배터리 등록제를 통해 그동안 어떻게 운용됐는지 정보관리를 할 수 있다”며 “사용후 배터리 거래가 이뤄지려면 개런티가 필요하고 이를 위해서는 시험성적이 필요하다. 이것을 우리 협회가 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이어 “성적서가 인증서가 될 것인가는 추후 정부가 지정한 인증기관과 협의해서 해결하면 된다. 인증에 대한 리스크는 정부와 국표원, 협회가 공동 부담해야 할 것”이라며 “인증을 하지 않으면 사용후 배터리는 모두 불법이 되고 말기 때문에 모두가 협의해서 풀어야 할 문제이다. 인증이 사용후 배터리 시장의 발목을 잡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인증을 통해 거래시장이 형성될 수 있다. 협회는 인증과 함께 거래플랫폼을 구축해 신뢰성 있고 원스톱으로 거래가 이뤄지는 시스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박 회장은 전기차 마스터키 분야도 협회의 중점 사업으로 꼽았다. 마스터키는 일종의 공인인증서이다. 전기차는 충전 등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하고 이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인증과 결제가 필요하다. 이 때 일일이 인증을 해야 한다면 상당히 번거롭다. 마스터키를 통해 최초 등록을 해놓으면 추후에 간단한 인증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박 회장은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현대차가 마스터키 사업도 가져가고 싶어 할 것”이라며 “하지만 마스터키는 객관성이 절대 필요하기 때문에 특정 기업이 맡는 것보다는 객관성 있는 협회가 맡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사용후 배터리에 대한 사용 기준이 신품 배터리보다 까다롭게 마련돼야 하는 것은 맞지만 사업경제성을 해쳐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용후 배터리 시장은 무조건 오는 시장이다. 시험성적, 인증서, 재제조 규정 제정 등에 여러 문제가 있지만 활성화는 분명 온다”며 “국표원에서 마련 중인 사용 기준이 사업경제성이 없을 만큼 복잡하다면 의미가 없다. 배터리 리스를 통한 전주기 관리, 시험성적 등을 충분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전향적으로 사용 기준이 마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김재경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 "사용후 배터리 산업, 수요 시장부터 키워야"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