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난, 3대 사업장 대기오염물질 저감 박차
수도권대기환경청과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협약 체결
3개 지사, 2022년 배출허용총량 대비 대기오염물질 최대 25% 감축 목표
오철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6일(금) 17:03    게시 : 2021년 04월 16일(금) 17:03
14일 이상진 한난 화성지사장(왼쪽)과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이 협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 14일 한난 3개 사업장(화성지사, 강남지사, 수원지사)이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안세창)과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서울특별시 중구에 소재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 빌딩’에서 진행되었으며, 금번 협약체결 대상 45개 사업장 중 한난 화성지사 등 9개 사업장이 대표로 참석했다.

‘대기오염물질 총량관리 자발적 협약’은 사업장이 자발적 노력으로 대기오염물질을 배출허용총량 보다 적게 배출해 수도권 대기질을 개선하고자 하는 취지로 추진됐다.

한난은 저탄소·고효율 LNG 열병합 발전시설 운영, 오염방지시설 선제적 관리 등 다각적인 대기오염물질 저감 노력을 통해 2022년 사업장별 배출허용총량 대비 최대 25% 배출량 감축을 목표로 설정했다.

금번 협약식에 참석한 이상진 한난 화성지사장은 “맑고 깨끗한 대기환경을 만들기 위해 동 협약을 성실히 이행하는 한편 적극적인 환경설비투자로 대기오염물질 감축 목표 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집단에너지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