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 위해 12개 부처 ‘맞손’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육성사업’ 400개사 공모
중기부 ‘사업화 자금’·소관부처 ‘인증·판로’ 지원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7일(수) 18:42    게시 : 2021년 04월 07일(수) 18:43
12개 부처가 추진하는 ‘20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의 ‘세부분야 및 분야별 협업부처’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을 위해 12개 부처가 맞손을 잡았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환경부(장관 한정애), 특허청(청장 김용래)은 12개 부처가 협업해 ‘20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기부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신속하게 발굴·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한 사업이다.

당초 올해 예산은 300억원이었으나 비대면 분야 기업의 우수한 고용창출 효과 등에 따라 추경으로 예산 300억원이 추가 편성됐다. 이에 사업은 총 400개사를 지원할 수 있는 60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또 이번 사업은 비대면 분야를 지원한다는 것 외에도 12개 부처가 협업해 추진한다는 점에서 큰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는 부처별로 가지고 있는 비대면 분야별 전문성을 연계해 지원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추진한 것으로, 협업은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와 함께 정책을 연계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현재 12개 부처별로 소관분야가 설정돼 있으며 12개 부처는 소관분야에 신청한 창업기업 중 유망기업을 직접 평가·선정하게 된다.

이후 선정된 창업기업에 대해 중기부의 창업 사업화 자금(기업당 최대 1억5000만원)과 함께 기술·인증·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이 연계 지원된다.

분야별 협업부처가 지원하는 내용을 살펴보면, 의료분야에서는 협업부처인 복지부는 진단키트, 원격장비, 감염병 치료제 등 비대면 의료 관련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하여, 사업화 단계별 임상·인허가 컨설팅, 분야별 임상 의사와의 네트워킹 등 전문 프로그램을 중점 제공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등 관련 첨단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의료기기 및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창업기업을 중점 선발하고, 제품화 실무교육, 제품·서비스 인증획득 컨설팅 등의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교육분야에서 교육부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공공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주요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플랫폼 관련 창업기업을 발굴, 국내·외 교육현장에 사전 적용해 볼 수 있는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컨설팅도 지원한다.

또 산업부는 학교 교육 이외 분야까지 적용 가능한 에듀테크 시스템 관련 창업기업을 선발하고, 투자자 및 기술 전문인력 매칭, 플랫폼 대기업과 네트워킹 등을 통한 해외진출에 중점을 두고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생활·소비분야 협업부처는 농식품부, 국토부, 해수부, 환경부를 중심으로 사업이 추진된다. 먼저 농식품부는 농식품 분야의 온라인 유통·판매 및 서비스 등 관련 사업아이템을 가진 창업기업에게 기술평가와 후속 투자유치를 위한 멘토링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물류분야와 스마트도시 분야로 2개 분야를 담당한다. 물류분야에서는 스마트 자동화 및 솔루션 개발, 유통‧ICT 등 융복합 생활물류 서비스 창업기업을 선발, 기술·인증 컨설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스마트도시 분야에서는 비대면 기술을 통해 교통, 안전, 복지 등 다양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창업기업들을 발굴하고 해당기업에게 관련 전시전 참가 및 스마트시티 인큐베이터센터 입주 등의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해수부는 원격 해상 안전관리, 항만자동화, 수산물 유통체계 개선 등 해양·수산과 관련된 새로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창업기업을 발굴하고, 신기술인증 및 크라우드 펀딩 등의 후속지원을 추진한다.

이밖에 환경부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접목한 원격 환경 측정, 새활용(업사이클) 등 비대면 산업·경제에 부각되고 있는 다양한 창업기업을 발굴, 경영 진단과 같은 맞춤형 멘토링, 판로지원, 대·중·소 환경 기업간 협업 네트워킹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콘텐츠 분야에서 문체부는 초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비스, 홈트레이닝 스마트 운동기기, 인공지능(AI) 스포츠 코칭 서비스 등 스포츠 분야 비대면 관련 창업기업을 발굴해 기술 멘토링 및 세미나 운영, 현장 시범적용 등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아울러 과기정통부는 랜선투어, 클라우드 기반 영상제작 협업 솔루션 개발 등 지역·융합 미디어 분야 창업기업을 발굴해 융합 미디어 서비스 제작‧개발 및 스마트 미디어센터와 연계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반기술 분야 협업은 특허청이 맡는다. 특허청은 인공지능(AI), 보안 등 비대면 분야 사업화에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기반기술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 성장을 지원한다. 창업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보유기술을 미리 시험할 수 있도록 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보안인증·기술 컨설팅, 사업화 프로그램도 운영할 방침이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대표자는 4월 8일부터 4월 27일까지 케이-스타트업(K-Startup) 누리집(k-startup.go.kr)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후 각 주관기관에서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기업을 선정하며 사업설명회는 오는 13일 창업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케이(K)-스타트업 누리집 및 통합콜센터(1357)로 문의하면 된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