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대우건설, 수소연료전지 융복합 발전사업 투자협약 체결
사업비 1조 5천억원 규모, 200MW급 국내 최대 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한국자산에셋운용과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컨소시엄 구성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7일(수) 09:50    게시 : 2021년 04월 07일(수) 15:12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대우건설(대표이사 김형)이 지난 6일 충청북도 도청에서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컨소시엄의 일환으로 충청북도와 음성군, 충북개발공사와 ‘충북 수소연료전지 융복합형 발전사업’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충청북도 음성군 소재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에 시간당 전기생산량 200MW규모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하는 내용이다. 총 사업비 약 1조5000억원으로 현재 국내에서 운영중인 연료전지 발전소중 가장 큰 규모다.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연간 약 1700G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는데 이는 약 50만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 컨소시엄은 대우건설과 한국자산에셋운용, 충북인프라에너지투자가 참여해 만든 충북 지역 에너지 사업 투자 조직으로 이번 사업의 전기생산사업과 자금조달을 담당한다. 충청북도와 음성군은 행정적 사업지원을, 충북개발공사는 사업 예정부지인 맹동인곡산업단지를 조성할 전망이다.

대우건설은 ‘신성장 동력 확보’를 중장기 성장을 위한 핵심 전략으로 선정해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집중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수소 신사업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건설·SOC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