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호남 에너지경제공동체, ‘에너지 고속도로’ 만든다.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4일(수) 13:55    게시 : 2021년 02월 24일(수) 14:42
24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회의실에서 열린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호남RE300’ 용역 착수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 전라북도, 전라남도는 24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회의실에서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를 구성하고 ‘호남 RE300 구축 용역’을 착수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엔 이낙연 민주당 대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이광재 K-뉴딜본부장, 김성환 탄소중립특별위원회 실행위원장,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 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을 비롯해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등 지자체장, 한국전기연구원 김슬기 단장 등 평가위원이 참여했다.

‘호남 RE300’은 광역형 신재생에너지 전용 전력 공급망을 통한 에너지자립과 초과 판매분에 대한 이익을 도민과 공유하는 에너지경제공동체 구축 프로젝트다.

예를 들어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와 신안 해상 풍력 등에서 확보한 에너지를 호남에서 소비하고 남은 부분을 ‘에너지 고속도로’를 통해 다른 지역에 공급한다는 것이다.

구체적 목표는 ‘자립’, ‘분배’, ‘수출’로 이어진다.

1단계 2030년엔 에너지 수요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고 2단계 2040년엔 수소연료전지 등 유연성 자원을 확대해 200% 초과 생산분을 에너지 수요처인 수도권 등에 공급하기 위해 장거리 송전망을 개선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3단계인 2050년엔 지역 전력사용량의 300%를 재생에너지 발전해 대규모 유연성 자원을 확보하고 수출용 대용량 ESS 개발 및 생산한다는 구상이다.

송갑석 의원은 “그린뉴딜을 매개로 한 ‘호남뉴딜’의 핵심”이라며 “부·울·경, 대구·경북, 충청권 등 초광역권의 경제 프로젝트로서 호남이 모색해온 새로운 미래 비전”이라고 강조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오는 3월 ‘2050 탄소중립비전’ 선포와 여수를 중심으로 한 COP28 남해안 남중권 유치 등을 통해 전남이 에너지 대전환을 선도하겠다”며 “신안해상풍력 등 대규모 발전단지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각종 인허가를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는 ‘풍력발전 보급 촉진 특별법’과 동북아 슈퍼그리드의 허브 역할을 호남이 할 수 있도록 에너지 플랫폼 역할을 하는 한국에너지공대 관련 특별법 조기 제정을 건의한다”고 말했다.

한편 호남 RE300 용역은 5월경 완료될 계획이며, 이후 호남지역 국회의원 및 광역단체장, 당 지도부 등이 함께 대통령 보고회를 추진할 예정이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