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데스크썰)전기요금 둘러싼 해묵은 논쟁 이제는 끝내자

전기요금을 둘러싼 해묵은 논쟁이 재점화됐다. 이번만큼은 왜곡되고 뒤틀린 가격구조를 개선하자는 쪽으로 무게중심이 옮겨가는 모양새다. 원가를 제…

(데스크썰) 살아보니 수능점수는 아무 것도 아니더라

대한민국 입시제도의 현주소를 쉽게 살펴볼 수 있는 한 TV 다큐멘터리가 있다. 다큐멘터리에서는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출제된 문제를 활용해 다양한 실…

(데스크썰) 도로위 살인행위 언제까지 묵과할까

한국 국민들이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외로울 때나, 화날 때나 늘 함께 하는 것은 무엇일까. 정답은 바로 술이다. 우리나라가 OECD 회원국 가운데 술을…

(데스크썰)우리가 기억하는 추석

고운 연둣빛 대추를 입에 넣고 요리저리 굴리며 깨물면 신기하게도 사과 맛이 났다. 빨갛게 익어 햇빛에 쪼글쪼글 변해버린 일반적인 대추와 같은 품종…

(데스크썰)지구가 타들어가도 일회용컵을 쓸 것인가

계속해서 두려운 생각이 든다. 불길한 꿈을 꾸고 난 후의 찝찝함이랄까. 난생 처음 맞닥뜨린 폭염 앞에서 난 솔직히 두려움을 느꼈다. 본격적인 더…

(데스크썰) 뫼비우스의 띠

그는 독일의 작센안할트주 나움부르크 근처에서 태어났다. 그의 아버지는 춤 강습을 직업으로 삼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머니는 마르틴 루터의 후…

(데스크썰) 대안 미디어로 떠오른 유튜브

‘유튜브는 요즘 가장 영향력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이 명제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모바일 시장조사업체 와이즈앱이 지난 9…

(데스크썰) 작은 연못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지만 먼 옛날 이 연못엔 예쁜 붕어 두 마리 살고 있었다고 전해지지…

(데스크썰) 가짜뉴스는 뉴스가 아니다

O···가짜뉴스의 역사는 꽤 길다. 1923년 관동대지진이 발생했을 때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켰다’, ‘조선인이 방화했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

(데스크썰) 바보야! 문제는 속도야

지난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로 나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심상…

(데스크썰)군중심리

‘군중심리’는 귀스타브 르 봉(GUSTAVE LE BON, 1841~1931)이 1895년 프랑스에서 처음 출간한 책이다. 이 책은 한때 히틀러와 무솔리니 등을 선동했…

(데스크썰) 쓸모 있는 금융

#1. “주리를 틀 놈들···서민은 한 푼이 아쉽고, 없는 서러움에 통곡을 하는데”(ID 충청도신사) #2. “예금이율과 대출이율을 일정 수준 이상 올…

(데스크 썰) 데이터 지능(Data Intelligence)

○…지난해 리처드 탈러 미국 시카고대 경영대학원 교수가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한 것은 15년 전 심리학자인 다니엘 카너먼 교수에 이은 행동경제학의…

(데스크 썰) SIEF에 대한 단상(斷想)

○…전기산업대전의 전신인 서울국제종합전기기기전의 시작은 화려하지 않았다. 1994년 7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전기산업계 최초의 전시회에는 80…

[데스크 썰] 부정(否定)의 시대

○…믹 잭슨 감독(메가히트작 ‘보디가드’를 연출했다)의 2016년 작 ‘디나이얼(Denial)’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법정 영화다. 나치 독일이 자행한…

(데스크 썰)일자리 ‘킹핀’은 제조업

○…한 때 유럽의 ‘병자’ 소리를 듣던 독일이 유럽의 ‘엔진’으로 불리며 슈퍼스타로 화려하게 부활한 데는 제조업의 힘이 컸다. 연간 3000억 달…

(데스크 썰)친위 쿠데타

○…이자겸(?~ 1126)은 고려 예종과 인종의 장인인 동시에 인종의 외조부이기도 하다. 7명의 왕이 재위하는 동안 약 80년 동안 권세를 누렸던 인주(지…

(데스크 썰)폭염: 기후변화가 보내는 경고

○…지난 3월 별세한 천재 물리학자 스티븐 호킹 박사는 생전 영국의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인류가 멸종을 피하기 위해서는 100년 안에 지구를 떠…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