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738호 11면
한국철도-철도시설공단-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 철도시설 공공가치 제고 ‘맞손’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2일(목) 14:15    게시 : 2020년 07월 02일(목) 14:15
손병석 한국철도공사 사장, 박수현 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 회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오른쪽부터)이 철도 유휴부지를 활용한 청년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철도공사(사장 손병석),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 유엔 해비타트 한국위원회(회장 박수현)가 공동으로 철도시설을 활용한 공공가치 제고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각 기관은 ▲철도시설을 활용한 청년 창업 공간 확대 ▲전문지식 및 정보 교류 ▲철도시설 사용 협조 등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손병석 사장은 “공공철도로서 청년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힘쓰겠다”며 “철도 유휴부지가 청년에게 희망을 주고 도시에 활력을 주는 새로운 공간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상균 이사장은 “철도시설공단과 한국철도의 철도시설과 유엔 해비타트의 전문지식 및 경험을 공유해 철도시설 활용을 확대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 등 공공기관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겠다”며 “앞으로도 유엔 해비타트와의 협력 사업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수현 회장은 “이번 협약은 세 기관의 전문성을 더해 철도 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향한 든든한 교두보를 만드는 일”이라며 “상호 협력을 통해 ‘누구도, 어느 장소도 소외되지 않는 모두를 위한 도시’를 향한 다채로운 가치와 기회들을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