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737호 8면
전선의 미래를 묻다(4)정용호 전선조합 자원순환 전문위원장
“올해 말 EPR 대비한 연구용역 결과 나올 것”
“친환경 PP케이블 장려 위한 제도 마련돼야”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07월 01일(수) 11:17    게시 : 2020년 07월 01일(수) 15:41
‘자발적 협약제도’란 플라스틱 제품의 제조·수입업자 및 협약의무이행단체에 협약을 체결하고 이에 따라 폐기물 부담금을 면제하는 제도다.

오는 2022년 전선업계는 자발적 협약에서 한 단계 나아간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EPR;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를 따라야 한다. 일정량의 재활용의무를 지키지 못한다면 재활용 부과금을 내야 한다는 의미다.

이를 대비해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은 정용호 고려전선 대표에게 자원순환 전문위원장을 맡겼다.

정 위원장은 “자원순환법이 바뀌며 EPR제도를 준비하기 위해 전문적인 지식을 쌓아가며 대비하고 있다”며 “법인화를 통해 정식으로 조직을 만들어 분담금 납부와 재활용 문제를 대비하는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EPR 대비’라는 명확한 목표가 있지만 풀어 나가야 하는 과정은 만만치 않다. ‘전선’의 재료 특성상 재활용이 어렵거나 재활용한 제품의 품질이 떨어진다는 중대한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특히 광케이블의 경우 일반적인 전선과 달리 탈피가 되지 않아 재활용할 수 없다.

그는 “합성수지의 경우 재활용을 얼마나 잘하느냐가 품질에 영향을 끼치는데 재활용수지를 많이 사용할수록 품질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이를 해결하면서 조합 내 재활용 비율도 높여야 하는 만큼 조합에서 제도를 만들고 의견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전선업계의 재활용 비율을 높이기 위해 정부와의 협의도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전선업계는 제조과정에서 메탄가스가 발생하고 재활용이 안 되는 가교폴리에틸렌(XLPE) 대신 비싸더라도 온실가스 발생이 적고 재활용 가능한 폴리프로필렌(PP)을 절연재료로 쓰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이에 전선조합을 비롯해 정부에서도 전선업체들이 PP케이블을 더 많이 사용하도록 장려하기 위한 지원제도가 필요하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정 위원장은 “비싸도 재생에너지를 쓰려 하는 선진국처럼 우리 업계도 환경을 위해 친환경 케이블을 사용하려는 의지가 있어야 한다”며 “이를 장려하기 위해 정부와 조합에서 지원제도를 마련하는 등 발전적인 방향으로 단기, 장기 계획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위원회를 맡은 이후 EPR을 대비하며 지난 1년간 업계의 경험을 담은 의견을 수렴해왔다. 또 올해 초에는 재활용 방법과 제품의 품질을 끌어올리기 위한 연구용역에 들어갔다.

그는 “EPR을 통해 재활용하는 분들과 전문 기술자, 제도 연구가 등을 초청해 토론을 하고 있다”며 “진행 중인 연구용역의 완료는 올해 말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조만간 1차 발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정 위원장은 향후 전선조합의 발전을 위한 혁신과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 조합은 중소기업 협동조합이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함께 공존한다”며 “이를 통한 장점도 있지만 이 과정에서 입장차가 반드시 생기기 마련이어서 이를 해소하기 위한 혁신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