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734호 12면
인천공항공사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포스트 코로나 선제 대응”
박정배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22일(월) 13:37    게시 : 2020년 06월 22일(월) 13:37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구본환)가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대내외 환경변화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공항 운영환경을 조성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는 우선 인천국제공항의 운영과 관련된 각 분야의 데이터를 수집·융합하고 데이터 분석 체계를 개선함으로써 내년 하반기 중 인천공항에 최적화된 빅데이터 모델을 개발하고 공항 운영에 활용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인천공항공사는 향후 IoT(사물인터넷) 및 AI(인공지능) 플랫폼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융합해 플랫폼을 확장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 플랫폼이 인천공항에 적용되면 여객의 출입국 흐름 및 혼잡도 관리 체계가 개선되고 머신 러닝을 통해 여객 예측 시스템이 고도화됨에 따라 여객 흐름에 따른 효율적인 공항 운영이 가능해져 성수기 등의 여객 혼잡도가 크게 완화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인천공항공사는 빅데이터 플랫폼과 함께 3차원 센서에 기반한 터미널 혼잡도 인식 인프라를 구축함으로써 체크인카운터 및 출국장별 대기시간과 혼잡도를 여객에게 실시간으로 안내하는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또 인천공항공사는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과정에서 수집‧분석된 데이터를 외부에도 공개함으로써 국내 빅데이터 산업 및 관련 스마트 서비스 활성화에도 일조한다는 계획이다.

인천공항공사 안정준 스마트추진실장은 “내년 하반기 중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되면 공항 운영이 효율화되고 혼잡도가 개선되어 여객 편의도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바탕으로 공항 운영 전반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비대면 스마트 서비스를 확대함으로써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비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