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732호 0면
중기부,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연구 착수
15일 온라인 영상회의 개최
김광국 기자    작성 : 2020년 06월 16일(화) 10:07    게시 : 2020년 06월 16일(화) 10:08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창업진흥원(원장 김광현)은 지난 15일 아세안과의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사업 구축을 위한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 수립 공동연구 착수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아세안 스타트업 정책 로드맵’은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됐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 의장 성명에 반영된 ‘한-아세안 스타트업 파트너십’ 이행을 위한 후속 조치다. 스타트업 생태계 정책과 현황 조사를 바탕으로 아세안 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향후 아세안과 체계적인 스타트업 협력 사업을 구축해 나가는 초석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영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된 이번 착수 회의는 아세안 10개국 중소기업조정위원회 대표, 한-아세안 11개국의 스타트업 정책 수립을 담당하는 공무원과 민간 전문가 TF가 참여했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스타트업 담당자도 참관했다.

이번 착수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정책 로드맵 마련 추진방향과 향후일정, 조사와 협력 방향 등을 발표하고, 아세안 국가들과 심층적인 토론을 진행했다. 앞으로도 아세안 10개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이번 연구의 전반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한-아세안 11개국은 착수회의 개최를 계기로, 상호 간에 스타트업 정책에 대한 이해도와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각 나라의 스타트업 정책과 현황을 간략히 공유하는 기회도 가졌다.

양승욱 중기부 국제협력과장은 착수회의 개회사를 통해 “한-아세안간 스타트업 협력은 아세안 지역내 민간주체 간 개방형 혁신을 기반으로 스타트업의 성장 발판 마련(Scale-up)과 유니콘 기업으로의 성장에 크게 이바지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하고 포용적인 한-아세안 스타트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중요하다”며 “아세안 각국 TF 연구진과의 연구협력 기반을 견고히 해서 공동연구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