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703호 7면
한전, 송전선로 실시간 감시할 수 있는 센서 개발...전력공급 안정에 기여
성능검증 완료, 154kV 선로부터 전국으로 확대
유희덕 기자    작성 : 2020년 04월 06일(월) 11:31    게시 : 2020년 04월 06일(월) 11:31
송전선로를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는 센서<사진>가 개발됐다.
한국전력(사장 김종갑) 전력연구원은 3일 송전선로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무선으로 측정데이터를 서버에 전송해 고장 여부를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센서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송전선로는 대량의 전기를 공급하는 주요 전력설비지만 야외에 노출돼 있어 기후 등 외부의 영향으로 고장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송전선로의 고장은 대규모 정전 등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송전선로는 산속에 있어 사람의 접근이 힘들기 때문에 실시간 감시는 제약 조건이 많았다.
전력연구원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 약 2년간의 연구를 통해 송전선로에 쉽게 설치할 수 있고 장거리에서도 ▲무인 ▲무선 ▲별도 전원 공급 없이 가공 송전선로의 상태를 감시할 수 있는 ‘가공송전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을 개발했다. ‘가공송전선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은 송전선에 부착되는 ▲센서 ▲철탑에 설치된 데이터 수집장치 ▲모니터링 서버 등으로 구성된다. 센서를 통해 전선의 상태를 측정한 후 감시용 컴퓨터에 데이터를 전송하면 사용자는 실시간으로 상태를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장을 예측할 수 있다.
센서는 국내 154kV 이상 모든 규격의 송전선로에 부착이 가능하다.
외형은 경 알루미늄을 사용해 무게를 3.1kg으로 경량화 했으며 전선과의 접촉부는 특수내열 고무를 사용해 전선 최대 허용 온도인 180℃ 이상에서도 동작 할 수 있게 설계했다.
또 전력선에 흐르는 전기의 전자기장을 이용해 전원을 공급해 별도 전원 공급 없이 동작한다. 이 제품은 기존 전력설비와 사물인터넷을 접목한 융복합 기술로 지능형 전력망 구축에 필요한 측정 장비로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전은 전북 고창전력시험센터에서 센서의 성능 검증을 완료하고 향후, 154kV 이상의 주요 대용량 송전선로부터 센서를 설치하고 전국에 확대 보급할 계획이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