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639호 15면
(기자의 눈) LPG 시장 확대, 셀프 도입 첫걸음부터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10월 30일(수) 15:26    게시 : 2019년 10월 30일(수) 15:26
에너지Biz팀 박정배 기자
LPG(액화석유가스) 충전소는 셀프가 없다. 모든 과정이 인력으로 이뤄진다. 운전자가 스스로 충전할 수 있는 길은 현재는 없다.

휘발유나 경유를 주입하는 주유소는 셀프가 늘어나고 있다. 전기자동차 충전은 아예 모든 과정이 셀프다. LPG와는 정반대의 행보인 셈이다.

셀프 주유소의 증가 추세는 가격 경쟁력 확보를 목적으로 두고 있다. 인건비를 줄여 소비자의 발길을 유치하겠다는 뜻이다.

LPG 충전소가 아직 인력으로 운영되는 가장 큰 이유는 안전이다.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에 따르면 자가용 운전자는 LPG 자가 충전을 할 수 없다. 가스 충전원 교육을 받은 인력만 충전할 수 있다.

업계에서는 규제 완화 측면에서 LPG 셀프 충전 도입을 요청하고 있다. 안전보다 더 높은 가치는 없지만, 자율성을 부여해야 한다는 뜻이다.

한국LPG산업협회 관계자는 “안전을 위해 LPG 셀프 충전소를 금지한다고 하는데 수소의 경우 LPG보다 10배나 더 높은 고압임에도 불구하고 셀프 충전 논의가 활발히 이뤄진다”며 “이에 대한 형평성 차원에서 LPG도 셀프 충전 허용 절차를 구체적으로 밟아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기름 주유는 비교적 넓은 주유구에 좁은 주유건(gun)을 넣는다. 그래서 동작 과정이 수월한 편이다. 반면 LPG 충전은 일정한 규격의 충전구에 충전건(gun)을 ‘딸깍’ 끼워 맞추는 형태로 진행해 기름 주유보다는 다소 손이 간다. 하지만 전원 셀프로 이뤄지는 전기차 충전도 ‘딸깍’ 끼워 맞추는 형태다.

그래서 기계에 서투른 일반인도 안내 도면을 보고 충분히 스스로 충전을 진행할 수 있다는 전언이다.

LPG 셀프 충전은 세계적인 추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유럽의 경우 대부분의 나라에서 LPG 충전은 셀프로 하고 있다. 또 호주, 캐나다, 일본 등이 속속 LPG 셀프 충전소를 만들고 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용주 의원(무소속·전남 여수시갑)은 국정감사에서 “정부가 LPG 차량에 대한 규제를 완화했다”며 LPG 셀프 충전소의 도입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셀프 충전의 위험성에 대한 평가분석이 끝나지 않아서 미뤄져 왔다”며 “최근에 수소도 셀프 충전을 위한 법률개정안이 상정돼 본격적인 검토가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산업의 발전은 규제 완화에서 출발한다. 친환경 차량 연료로 주목받는 LPG 시장이 더욱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조속히 관련 법안이 통과돼 셀프 시대를 맞이할 필요가 있다. 물론 안전성 확보가 필수적이다. 99.99%가 아닌 100%에 완벽히 수렴하는 안전을 확보해 그 어떤 뒷말도 나오지 않게 준비해야 한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