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621호 9면
폭스바겐, ‘ID3·e업·e골프’ 삼총사로 전기차 시대 본격 진입 선언
현재와 미래를 이어줄 ID 패밀리 콘셉트카 4종 함께 전시
헤르베르트 디이스 폭스바겐 그룹 회장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기차 ‘ID.3’를 소개했다.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기본 가격이 3만 유로 이하로 책정된 ‘ID.3’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면서 전기차의 대량 생산 시대가 시작됐음을 알리고 모빌리티의 미래를 분명하게 제시했다.

폭스바겐은 ID.3를 비롯해 전기차 시대를 이끌어 갈 신형 ‘e-업!’, ‘e-골프’ 등 양산형 전기차 3종도 함께 내놨으며 향후 전기차 시대를 주도할 ID. 패밀리 콘셉트카 4종도 전시했다.

ID.3의 디자인은 전기차 전용 MEB 플랫폼을 기반으로 완성됐다. 폭스바겐은 지난 5월 중순 ID.3 론칭을 기념해 제작된 ‘ID.3 퍼스트 에디션’의 3만대 한정 사전예약을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ID.3 퍼스트 에디션은 3가지의 배터리 중 중간 크기의 배터리가 적용되며 내년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이 모델의 기본 가격은 4만 유로 미만이 될 전망이다. 해당 가격에는 차량 등록일 이후 1년간 최대 2000kWh의 전력비용이 포함된다.

ID.3 퍼스트 에디션은 58kWh의 배터리 용량을 갖췄으며 추후 주행 가능 거리가 330km인 45kWh 용량의 배터리 옵션과 최대 550km까지 주행할 수 있는 77kWh 배터리 옵션도 제공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ID.3 퍼스트 에디션은 100kWh 충전설비를 활용할 경우 30분 충전으로 약 290km(WLTP 기준)를 추가로 주행할 수 있는 급속충전 기능도 갖췄다.

신형 e-업은 모든 고객들이 부담없이 전기차에 접근할 수 있도록 이전 모델 대비 인하된 2만1975유로(독일 기준 보조금 적용 시 1만7595 유로)로 가격이 책정됐다.

기존 18.7kWh에서 32.3kWh로 용량이 늘어난 새로운 배터리 시스템 덕분에 한번 충전으로 최대 26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고속충전 시스템이 적용돼 1시간 충전으로 최대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 소형차임에도 4명의 성인이 거뜬하게 탈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해 개인용뿐 아니라 업무용 전기차로서 활용성을 극대화 했다.

e-골프는 소형차 중 처음으로 전기 구동장치를 장착한 폭스바겐의 주요 생산 모델이었다. 2017년 신기술을 적용해 출시했던 2세대 e-골프는 100kW/136PS의 출력 및 70~230km에 이르는 실 주행거리를 갖췄다.

폭스바겐은 올해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서 시작된 ‘위셰어’ 카셰어링 프로그램에도 1500개의 e골프 모델을 제공하고 있다. 내년에는 독일 함부르크와 체코 프라하에서도 위셰어 프로그램을 론칭할 예정이다.

한편 폭스바겐은 이번 모터쇼에서 ▲넓은 공간을 자랑하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4도어 쿠페의 크로스오버 전기차 ‘ID. 크로즈’ ▲아방가르드한 ID. 시리즈로 유명한 미래형 마이크로버스 ‘ID. 버즈’ ▲완전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살룬 모델 ‘ID. 비전’ ▲레저용 전기차 ‘ID. 버기 비치 크루저’ 등 ID. 패밀리를 구성하는 4종의 콘셉트카도 한자리에서 소개했다.
작성 : 2019년 09월 11일(수) 11:06
게시 : 2019년 09월 11일(수) 11:06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