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593호 0면
김포 마산동 등 도내 10개소에 생활체육시설 신규 조성
경기도, 국비 141억원 확보
지난해 준공한 김포 노을체육관 전경.
김포시 마산동과 가평군 조종면 현리 등 경기도내 8개 시군 10개소에 체육관과 수영장 등 다양한 종합 체육시설이 새로 조성된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관한 2019년도 생활체육SOC확충 지원 추가 공모사업에 국민체육센터 9개소와 개방형 다목적 체육관 1개소, 공공체육시설 개보수 사업 1개소 등 총 11개 사업이 선정돼 국비 141억원을 확보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생활SOC’ 투자의 하나로 진행된 이번 추가 공모사업은 장애인 생활밀착형국민체육센터와 개방형 다목적 체육관,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소규모 체육관) 등 3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

이번 추가 공모는 지난 3월 최초 공모선정 이후 잔여 물량에 대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도는 시군과 긴밀한 협업을 통해 최초공모 당시 국비 519억 원과 추가공모 국비 141억원 등 모두 660억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거뒀다.

추가 공모 결과를 살펴보면 장애인의 우선 이용권을 보장하면서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통합 체육시설인 장애인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는 다목적관체육관, 다목적 강당 등을 갖춘 가평군 조종면 현리 1곳이 선정됐다.

학교부지를 활용하는 개방형 다목적 체육관(수영장형)은 오산시 가수초등학교가 선정돼 지상3층 건축연면적 2800㎡ 규모, 수영장과 다목적체육관을 갖춘 체육시설이 조성된다.

배드민턴, 농구장 등을 갖춘 소규모 실내체육관(1,000㎡ 미만)을 건립하는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조성지로는 김포 마산동과 용인 남사면, 화성시 동탄2동 등 8곳이 선정됐다.

도는 김포, 용인, 화성, 부천, 광주, 오산, 양평 등 경기도 전 지역에 걸쳐 근린생활형 국민체육센터 지원 사업이 선정돼 공공체육시설 균형배치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영근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민선7기 공약인 ‘스포츠로 새로운 경기와 공정한 세상’ 구현을 위해 생활체육SOC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도민 누구나 어디에서나 손쉽게 체육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7월 08일(월) 13:07
게시 : 2019년 07월 08일(월) 13:25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