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574호 0면
세계한상대회 지역경제 파급효과 ‘최대화’
전남도, 중간보고회…수출상담회·투자유치설명회 통합 개최
전남도와 여수시는 오는 10월 22일부터 3일간 여수 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의 추진상황 점검을 위해 21일 여수세계박람회장 현장에서 ‘대회준비단(TF)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오는 10월 여수에서 열리는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와 ‘투자유치 설명회’ 통합 개최로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최대화하는 비즈니스 행사로 치러질 전망이다.
전남도와 여수시는 오는 10월 22일부터 3일간 여수 세계박람회장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의 추진상황 점검을 위해 21일 여수세계박람회장 현장에서 ‘대회준비단(TF)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와 여수시의 총 16개 T/F 부서와 대회 주최기관인 재외동포재단, 업무대행사인 ㈜마이스코리아 관계자 등 총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공적 대회 준비를 위한 분야별 준비상황을 공유하고 대회 행사장, 기업전시회장 등을 점검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선 지역경제 파급효과 극대화를 위해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와 ‘투자유치 설명회’를 통합 개최하고, ‘대·중소기업 구매 상담회’와 ‘전국 중소기업 지식재산 경영인대회’ 등 비즈니스 행사를 공동 개최키로 논의했다.
또 전남지역 산업·역사·문화를 고려한 2박, 3박, 4박의 관광코스와 여수 낭만버스를 활용한 시티투어 등 관광 프로그램을 마련, 대회 전후 지역 관광을 계획한 재외동포들에게 전남 주요 관광지 정보를 사전에 별도 제공키로 했다.
여기에 숙박·음식점 위생과 안전점검, 대회장 주변 환경 정비, 자원봉사자 모집·운영, 대회 홍보, 수송차량 등 지원계획을 꼼꼼히 마련해 방문객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회의를 주재한 윤병태 도 정무부지사는 “컨벤션 시설 부족 등 대회를 준비하면서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전남과 여수의 경제·관광 자원과 역량을 국제무대에 보여줄 더없이 좋은 기회”라며 “도출된 아이디어와 기관별 협조 의견 등을 분야별 세부 추진계획에 반영해 제18차 세계한상대회가 가장 성공한 대회로 기억되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2002년 시작된 ‘세계한상대회’는 세계 각국에 흩어진 1천여 재외동포 경제인과 국내 경제인이 한곳에 모이는 한민족 최대 비즈니스 경제행사다.
작성 : 2019년 05월 21일(화) 17:24
게시 : 2019년 05월 21일(화) 17:25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